제주 공공임대 아파트 외벽에 균열…정밀 안전진단 예정
제주 공공임대 아파트 외벽에 균열…정밀 안전진단 예정
  • 권원배 기자
  • 승인 2022.05.14 0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사진/연합뉴스 제공

[뉴스로드] 지난 13일 JDC(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에 따르면 제주첨단과학기술단지 2단지 내 공공임대주택인 제주첨단리슈빌 14개 동(총 391세대) 중 203동(27세대) 외벽에 사선 형태의 균열이 다수 발생했다.

JDC는 이에 따라 지난 11일 구조기술사를 투입해 1차 안전진단을 받아 건물 외부 균열에 따른 안전상의 시급한 문제는 없다는 결과를 받았다.

JDC는 그러나 근본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16일부터 정밀 안전진단을 실시하고, 대책을 수립해 신속하고 철저하게 대응하기로 했다.

안전진단 결과에 따라 상황별로 최적화된 보수공사에 시작해 잠정적으로 10월 말까지 모두 마무리할 계획이다.

JDC는 입주민 하자 접수 포털 등 민원창구를 확대하고, 하자 민원 처리 및 안전관리를 강화해 입주민 불편을 최소화하기로 했다.

완공 2년째인 JDC 공공임대주택인 제주첨단리슈빌 아파트 외벽에는 사선 균열이 또렷하게 나타나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대리석 문양인 줄 알았다'는 등의 논란을 샀다.[연합뉴스 보도]
 

 

뉴스로드 권원배kwbman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