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자동차 재매각, KG그룹-쌍방울 2파전...자금력 관건
쌍용자동차 재매각, KG그룹-쌍방울 2파전...자금력 관건
  • 홍성호 기자
  • 승인 2022.06.24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사진/연합뉴스 제공

[뉴스로드] 24일 업계에 따르면 쌍방울그룹(광림컨소시엄)은 이날 오후 쌍용차 매각 주간사인 EY한영회계법인에 인수제안서를 제출했다.

쌍용차는 앞서 에디슨모터스와 투자계약을 해제한 이후 인수예정자와 조건부 투자 계약을 체결하고 공개 입찰을 통해 인수자를 확정하는 '스토킹 호스'(Stalking Horse) 방식으로 재매각을 진행하고 있다.

KG그룹의 KG컨소시엄이 앞서 인수예정자로 선정됐지만, 쌍방울그룹은 지난 9일 인수의향서를 낸 데 이어 이날 인수금액 등이 적힌 공식 인수제안서도 제출하면서 막판 뒤집기를 노리고 있다.

인수의향서를 낸 곳은 쌍방울그룹뿐인 것으로 전해졌다.

쌍방울그룹은 스토킹 호스 입찰 당시 KG컨소시엄(3천500억원 가량)보다 많은 약 3천800억원을 인수대금으로 제시하고도 인수예정자로 선정되지 못한 만큼 이번에는 더 높은 금액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재무적투자자(FI)를 확보해 자금 조달 계획도 증빙한 것으로 전해졌다.

업계에서는 쌍방울그룹이 이번 입찰 때 4천억원까지 인수대금을 올린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운영자금까지 포함하면 총인수대금은 1조원에 육박할 것으로 보인다.

이달 13일 사전계약을 받기 시작한 중형 SUV(스포츠유틸리티차) '토레스'의 돌풍이 쌍용차 몸값을 더욱 올렸다는 분석도 나온다. 토레스는 사전계약 첫날 1만2천대 계약을 돌파하며 신차 사전계약 물량 역대 최고 기록을 세웠다.

쌍용자동차 측이 쌍방울그룹의 인수대금과 자금 조달 계획, 지분율 등의 조건이 KG컨소시엄보다 좋다고 판단할 경우 우선매수권이 있는 KG컨소시엄이 해당 조건을 따라갈지를 결정하게 된다.

KG컨소시엄이 조건을 수용하면 쌍용차를 인수하게 되고, 포기할 경우 최종 인수예정자는 쌍방울그룹으로 교체된다.

쌍방울그룹이 더 높은 인수대금을 제시했더라도 자금 증빙을 하지 못한 경우 KG컨소시엄의 인수 예정자 지위는 유지된다. 쌍용차 측과 법원이 쌍방울그룹의 인수 조건이 KG컨소시엄의 조건에 미치지 못한다고 결론 내릴 수 있다.

쌍방울그룹의 조건이 좋다고 인정되더라도 KG컨소시엄이 해당 조건을 받아들일 가능성이 커 보인다.

KG그룹은 KG ETS의 환경 에너지 및 신소재 사업 부문을 물적 분할해 설립한 코어엔텍을 4천958억원에 매각하며 인수대금 '실탄'을 확보해 놓은 상태다.

KG그룹이 현재 보유 중인 현금 및 현금성 자산 4천여억원에다 컨소시엄 구성원인 켁터스PE, 파빌리온PE 등의 자금까지 더하면 인수대금을 기존 대비 어느 정도 수준까지 높이는 데는 무리가 없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쌍용자동차 측은 이르면 다음주 최종 인수 예정자를 선정하고, 다음달 초 본계약을 체결할 계획이다.[연합뉴스 보도]

 

뉴스로드 홍성호 기자newsroad22@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