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물가 6.3% 오르며 24년 만에 최고 기록…외환위기 이후 처음
소비자물가 6.3% 오르며 24년 만에 최고 기록…외환위기 이후 처음
  • 이다혜 기자
  • 승인 2022.08.02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통계청 제공
사진/통계청 제공

[뉴스로드] 7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근 24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하며, 물가 상승률이 두 달 연속 6%대로 나타났다.

2일 통계청이 발표한 '7월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는 108.74로 작년 같은 달보다 6.3% 올랐다.

이는 외환위기 당시인 1998년 11월의 6.8% 이후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물가 상승률은 지난 6월 6.0%로 23년 7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는데, 7월에 더 높아졌다.

두 달 연속 6%대 이상을 기록한 건 1998년 이후 23년 8개월 만이다.

공업제품과 개인 서비스가 물가 상승세에 큰 영향을 미쳤다.

두 품목의 기여도는 각각 3.11%포인트, 1.85%포인트로, 7월 물가 상승률 6.3% 중 4.96%포인트를 두 품목이 차지한 것이다.

공업제품은 가공식품이 8.2%, 석유류가 35.1% 각각 오르면서 8.9% 올랐다.

석유류가 일제히 올랐지만, 상승 폭은 지난달보다 둔화했고 가공식품 중에는 빵의 상승 폭이 12.6%로 컸다.

개인서비스는 6.0% 올라 1998년 4월 이후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생선회가 10.7%, 치킨이 11.4% 오르는 등 외식이 8.4% 상승했고 보험서비스료가 14.8% 상승하며 외식 외 개인서비스가 4.3% 올랐다.

어운선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 외식비 상승에 대해 "국제 곡물가 상승 등 재료비 인상, 방역조치 해제에 따른 외부활동 증가와 대면서비스 호조가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공공서비스 상승률은 0.8%였다.

올해 3월 0.4%까지 내려간 농·축·수산물은 다시 7.1%의 상승률을 보였다.

특히 채소류가 25.9% 급등했다. 배추가 72.7%, 오이가 73.0%, 상추가 63.1%, 파가 48.5% 오르는 등 크게 상승한 영향이다.

돼지고기가 9.9%, 수입 쇠고기가 24.7% 오르는 등 축산물은 6.5% 상승했다. 수산물은 3.5% 올랐다.

지난달 공공요금 인상에 전기·가스·수도도 15.7% 상승하며 전월의 9.6%보다 오름폭을 키웠다. 상승률은 조사가 시작된 2010년 1월 이후 가장 높았다.

자주 구매하는 품목 위주로 구성돼 체감물가에 더 가까운 생활물가지수는 7.9% 올라 1998년 11월의 10.4%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신선식품지수는 지난해 4월의 14.1% 이후 가장 높은 13.0%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물가의 기조적 흐름을 보여주는 근원물가 상승률은 4.5%로 2009년 3월 이후 가장 높았다.

식료품 및 에너지 제외 지수는 3.9% 올랐다.

어운선 심의관은 "석유류 등 공업제품과 외식 등 개인 서비스 가격이 높은 오름세를 지속한 가운데 채소 등 농·축·수산물과 전기·가스·수도 요금도 오름세가 확대됐다"며 "다만 석유류와 축산물 가격 상승세는 조금 둔화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물가의 높은 상승세는 국제유가 급등 등 대외적 요인에 기인한 측면이 많지만 최근 들어 이런 대외적 불안 요인들이 조금 완화하는 조짐을 보인다"며 "지난해 8, 9월 물가 상승률이 높았던 데 따른 역기저효과도 작용할 것으로 보여 8월에는 물가 오름세가 그렇게 확대되지 않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내다봤다.

올해 연간 물가에 대해서는 "5%는 넘을 것 같다"고 말했다.

 

뉴스로드 이다혜 기자newsroad22@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