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리치먼드 평창’ 종부세 개편안 기대감 속 주목받는 평창세컨하우스
‘더 리치먼드 평창’ 종부세 개편안 기대감 속 주목받는 평창세컨하우스
  • 권원배 기자
  • 승인 2022.08.04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더리치먼드평창 제공
사진/더리치먼드평창 제공

[뉴스로드] 종합부동산세(종부세) 다주택자 중과세율을 폐지하는 방안을 정부가 내놓으면서, 부동산 시장이 들썩이고 있다.

기획재정부는 지난 달 21일 ‘2022 세제개편안’을 발표했다. 이번 개편안에는 과세 체계를 주택 수 기준에서 가액 기준으로 전환해 세금을 매기겠다는 내용과 세율을 지난 2020년 수준으로 완화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이에 따라 다주택자의 종합부동산 세금이 크게 줄어들 전망이며, 제부담상한선 역시 최대 150%로 단일화될 예정이다. 

특히, 세부 항목 가운데 눈길을 끄는 것은 ‘1세대 1주택자의 주택 수 종합부동산세 특례’ 부분이다. 1세대 1주택자가 수도권 및 광역시와 특별자치시 이외의 지역에 자리한 저가주택을 보유하는 경우, 주택 수에서 이를 제외한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부동산 시장에서 지방 저가주택의 인기가 급상승할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수도권 및 광역시 대부분 지역이 규제지역에 포함돼 있어 투자자들이 몰릴 만한 곳은 사실상 비규제지역인 지방일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이런 가운데 ‘더 리치먼드 평창’이 대한민국 대표 관광지이자 비규제지역인 강원 평창에서 분양 소식을 전해 화제다. 강원도 평창군 대관령면 횡계리 일원에 지하 1층~지상 20층, 4개동 270세대 규모로 조성되는 신규 아파트로, 80㎡, 82㎡ 타입의 공동주택(아파트)와 부대복리시설(근린생활시설)로 구성된다. 

이 단지는 비규제지역에 들어서며, 2억원대의 합리적 가격에 공급돼 초기자금 마련의 부담감을 덜어준다. 대출과 관련된 규제도 적용되지 않고 LTV 70% 적용, 중도금 무이자 혜택에 전매도 가능하다. 또한, 취득세와 양도세를 비롯해 이번에 발표된 세제개편안에 따라 주택 수에서도 제외돼 종부세 중과에서 배제된다. 

단지 자체의 상품성도 호평받고 있다. 우수한 조망과 넓은 실사용 면적을 갖춰 여유로운 생활은 물론 휴식 공간으로도 최적이라는 평가다. 조망과 개방감을 중시한 단지 배치를 적용해 내 집 안에서 대관령이 선사하는 아름다운 경관을 즐길 수 있다. 전‧후면 간섭이 최소화된 동간거리 및 남향 배치로 통풍과 채광도 훌륭하다. 

공간의 개방감은 극대화하고 실사용면적을 높이고자 3면 발코니 확장(일부세대)를 적용한 것도 경쟁력을 더한다. 3면 발코니 확장(일부세대)을 설계해 사생활 침해에 대한 우려를 덜어주며, 옥외 라이프를 즐길 수 있는 광폭 발코니도 일부 세대에 설계했다. 

분양 관계자는 “평창 횡계에서는 처음으로 선보이는 20층 규모의 고층 아파트로 탁월한 조망권을 확보했다”며 “단지 내에는 실버라운지, 골프연습장, 피트니스, 게스트하우스 등 이웃과 교류하고 일상에 활력을 불어넣어주는 다양한 커뮤니티 시설이 마련돼 있고 307대의 주차공간으로 세대 당 1.13대의 주차도 가능해 주차편의도 우수하다”라고 설명했다. 

주변에 갖춰진 각종 인프라도 ‘더 리치먼드 평창’의 매력을 더하는 요소다. 천혜의 자연을 품고 있는 평창의 각종 관광 인프라와 최상급 레저시설을 곁에서 누릴 수 있는 아파트다. 용평GC, 버치힐 GC등 명문 골프클럽이 인접해 고급 레저스포츠를 손쉽게 즐길 수 있으며, 최근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강릉이나 양양해변에도 차로 20~30분이면 연결된다. 오대산과 발왕산 등 유명 등산코스 및 삼양목장, 대관령 목장 등도 단지 가까이 자리해 1년 내내 고품격 여가생활을 누릴 수도 있다. 

우수한 교통망도 눈길을 끈다. 도보로 5분 거리에는 횡계버스터미널이 자리해 있다. 차로 20분 거리에는 KTX진부역이 있어 서울까지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다. 또한, 단지 가까이 영동고속도로, 대관령 IC가 있어 차량 이용 시 서울까지 2시간이면 도착 가능하다. 

‘더 리치먼드 평창’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를 방문하거나 사전예약 후 홍보관을 내방하면 확인할 수 있다.
 

 

뉴스로드 권원배kwbman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