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노조 '총파업' 명분 '임금인상'에 글쎄...금융권에 부정적 여론
금융노조 '총파업' 명분 '임금인상'에 글쎄...금융권에 부정적 여론
  • 김선길 기자
  • 승인 2022.08.05 2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금 6.1% 인상 요구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로고 /연합뉴스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로고 /연합뉴스

[뉴스로드] 금융노조가 총파업에 들어가면 금융권에 대한 부정적 여론이 확산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올 들어 수백억원 횡령 사건과 수조원대 이상 외화송금 등 잇따른 사고로 은행에 대한 신뢰가 흔들리고 있어서다.

5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노조는 올해 임금 및 단체협약(임단협) 교섭 과정에서 임금 6.1% 인상과 주 36시간 근무, 영업점 폐쇄 금지 등을 요구하고 있다.

하지만 사측(금융산업협의회)은 임금 인상률로 1.4%를 제시하고, 근무시간 단축과 영업점 유지 등에도 난색을 보이고 있다.

금융 노사는 임단협 결렬 이후 중앙노동위원회 쟁의 조정회의에서도 합의에 실패해 결국 지난달 26일 '조정 중지' 결정을 받은 상태다.

이에 따라 금융노조는 19일 쟁의행위 찬반 투표를 진행하고, 만약 가결될 경우 다음 달 16일 은행 업무를 중단하는 총파업에 들어갈 예정으로 알려졌다.

지난해에도 금융노조는 정규직 임금 4.3% 인상을 요구했고, 사용자 측은 1.2% 인상안을 제시하면서 총파업에 직면했다. 하지만 노사의 추가 협상을 통해 2.4% 인상에 합의하면서 총파업은 겨우 면했다. 임금 인상 외에도 은행지점의 알뜰폰 판매, 영업시간 단축 정상화, 국책은행 지방 이전 반대, 임금피크제 개선 등도 쟁점이다.

올해 이견 차이를 좁히지 못하고 노조가 총파업을 강행하게 되면 2016년 성과연봉제 도입 반대 등을 요구하며 총파업을 벌인 지 6년 만의 일이 된다. 다만 일각에서는 은행권 평균 연봉이 1억 원 정도로 일반 시민들에 비해 월등히 높은 데다 최근 은행 직원들의 대규모 횡령 사건이 잇달아 발생한 상황에서 총파업을 강행하기에는 부담이 클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금융노조의 총파업이 현실이 되면 2014년 이후 8년 만에 처음이다.

 

뉴스로드 김선길newsroad22@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