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B하나은행 , ‘신혼부부 전세론’ 판매 3000억원 돌파
KEB하나은행 , ‘신혼부부 전세론’ 판매 3000억원 돌파
  • 김혜자 기자
  • 승인 2018.04.03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EB하나은행은 포용적 금융을 통한 서민 주거안정 지원 방안의 일환으로 지난해 출시한 ‘신혼부부 전세론’이 출시 5개월여 만에 총 3000억원의 판매를 돌파했다고 3일 밝혔다.
 
KEB하나은행의 ‘신혼부부 전세론’ 은 만 19세 이상이면서 결혼 후 5 년 이내인 신혼부부 또는 3개월 내 결혼예정자를 대상으로 임차보증금의 90% 범위에서 최고한도 2억원까지 제공하고 있는 전용 대출상품이다 .
 
기존 은행권 전세자금대출의 한도가 임차보증금의 70~80% 임을 감안할 때 한도면에서도 유리하고 금리 또한 최저 2.75%(2018.4.3. 기준 )로 타상품대비 경쟁력 있어 서민 주거안정에 기여하고 있다.
 
특히, 소득· 주택면적 등과 관련한 별도 제한이 없어 맞벌이 부부 , 면적 등의 사유로 기존 버팀목 전세자금대출 대상이 되지 못한 신혼부부들과 결혼예정자에게 새로운 대안 상품으로 자리 잡았다.
 
KEB하나은행 관계자는 “ 신혼부부 전세론은 KEB하나은행의 서민 주거안정 지원 방안의 일환으로 인생의 새 출발을 하는 신혼부부에게 보다 많은 금융혜택을 제공코자 작년 초부터 주택금융공사와 공동 기획·개발된 상품”이라며 “앞으로도 휴매니티를 기반으로 은행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한 포용적 금융 상품을 추가로 개발 및 출시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