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궐련형 전자담배 인체 유해”결론
식약처 “궐련형 전자담배 인체 유해”결론
  • 김혜자 기자
  • 승인 2018.06.07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 홈페이지 갈무리

식약처가 궐련형 전자담배 유해성 평가 결과를 발표했다. 평가 대상은 필립모리스 ‘아이코스’, 브리티쉬아메리칸토바코(BAT) 코리아의 ‘글로’, KT&G ‘릴’ 3가지다. 측정 방식은 국제표준화기구 방식과 캐나다 보건부 방식을 토대로 조사됐다.

식약처는 7일 “3개 제품에서 니코틴 평균 함유량이 아이코스가 0.5mg으로 가장 많았고 릴이 0.3mg, 글로가 0.1mg로 나타났다”라고 발표했다. 이는 일반 담배의 니코틴 평균 함유량이 0.01~0.7mg인 것과 비교해 크게 차이가 없는 수치다.

타르 평균 함유량은 일반 담배보다 오히려 많았다. 타르 평균 함유량은 아이코스가 9.3mg으로 가장 높았고 릴이 9.1mg, 글로가 4.8mg로 조사됐다. 이는 일반담배의 평균 타르 함유량 0.1~8.0mg보다 높은 수치다.

식약처는 이런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궐련형 전자담배가 일반담배에 비해 덜 유해하다고 볼 수 없다고 결론을 내렸다.

식약처는 특히 “해당 제품에서 벤젠과 포름알데히드, 니트로소노르니코틴 등 국제암연구소(IARC)가 규정한 1급 발암물질이 5개 나왔다”며 궐련형 전자담배의 유해성을 강조했다. 필립모리스 등은 식약처 주장을 반박했다.

한국필립모리스는 7일 입장자료를 내고 "궐련형 전자담배에서 발암물질이 존재한다는 주장은 새로운 사실이 아니다. 일반담배보다 발암물질이 대폭 감소했다는 점이 중요하다"고 반박했다. 필립모리스측은 그 근거로 “식약처 조사 결과 궐련형 전자담배의 발암물질의 함유량은 일반담배의 0.3∼28.0% 수준에 그쳤다”는 점을 들었다.

이어 “타르 함유량의 단순 비교는 적절하지 않다. 타르는 불을 붙여 사용하는 일반담배에 적용되는 개념으로 연소가 발생하지 않는 궐련형 전자담배에 적용한 것은 잘못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