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철마, 아시아-유럽 잇는 철길 달린다
한국의 철마, 아시아-유럽 잇는 철길 달린다
  • 김혜자 기자
  • 승인 2018.06.07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나라가 북한의 찬성으로 국제철도협력기구(OSJD:Organization for Cooperation of Railway) 정회원으로 가입했다.

국토교통부는 7일 “키르기스스탄에서 열린 OSJD 장관급 회의에서 만장일치로 우리나라가 정회원으로 가입됐다”고 밝혔다.

OSJD는 1956년 6월 러시아와 중국, 북한 등 12개 국가 간 화물운송협약을 체결하기 위해 창설됐으며 현재 총 28개국이 정회원으로 참여하고 있다. 주된 업무는 유럽과 아시아 간 국제철도운송협정을 관장하며 회원국간의 상호 협력을 증진하는 역할을 맡고 있다.

우리나라는 2015년 이후 OSJD 가입을 추진해왔으나 북한의 반대로 무산됐었다. 북한이 이번 OSJD 회의에서 찬성표를 던진 것은 남북간 철도 개통을 통해 중국과 유럽을 잇는 경제 도약의 지렛대로 삼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우리나라도 OSJD 정회원 자격이 주어짐에 따라 중국횡단철도(TCR)와 시베리아횡단철도(TSR)등 총 28만㎞에 달하는 대륙간 철도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