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거래소, 코인레일 해킹 피해
가상화폐거래소, 코인레일 해킹 피해
  • 김혜자 기자
  • 승인 2018.06.11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인레일 홈페이지 갈무리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레일이 해킹을 당했다. 11일 코인레일은 홈페이지를 통해 “지난 10일 해킹 공격으로 펀디엑스, 애스톤, 엔퍼 등 가상화폐가 유출됐다”고 밝혔다. 이번 해킹 사고는 약 400억 원 규모로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 해킹 사상 가장 큰 규모다.

코인레일은 세계 90위권의 중소거래소로, 한국블록체인협회에 가입하지 않은 업체다. 해킹 당한 가상화폐 규모는 210억 달러 상당의 펀디엑스, 149억원 상당의 애스톤 등 약 400억원 규모로 이는 코인레인이 보유한 전체 코인의 약 30%에 달한다. 유출된 펀디엑스는 탈중앙화 가상화폐 거래소인 IDEX에 예치된 것이 확인돼 동결 처리됐다. 엔퍼와 애스톤 피해 물량도 거래가 동결됐다.
 
이와 관련 코인레일은 “전체 코인·토큰 보유액의 70%는 안전하게 콜드 월렛으로 이동해 보관 중이며 유출이 확인된 코인의 3분의 2는 각 코인사 및 관련 거래소와 협의를 통해 동결·회수에 준하는 조치가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번 해킹 사건으로 국내 가상화폐거래소가 해킹에 취약한 것으로 드러나 대책 마련이 요구된다. 앞서 야피존과 유빗도 50억~ 170억 상당의 해킹 피해를 당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