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오토휴무시스템 시행 2개월, 불만 많아
쿠팡 오토휴무시스템 시행 2개월, 불만 많아
  • 안효정 기자
  • 승인 2018.07.04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쿠팡이 주 52시간 근로 시행과 관련해 꼼수를 부리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지난 5월부터 쿠팡은 ‘휴무일 강제 배정 시스템’인 ‘오토 휴무’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오토 휴무 시스템은 컴퓨터 프로그램을 통해 휴무일을 자동으로 배정받는 제도다. 이는 사용자의 입장에서 업무량의 고른 분배가 가능하고, 직원들의 노무관리가 쉽다는 점에서 유용하지만, 직원 개개인의 사정은 거의 반영되지 않는다.개인이 선호하는 휴무일을 요청할 수 있으나, 오토 휴무 프로그램은 참고만 할 뿐 한 번 휴무가 지정되면 바꿀 수 없기 때문이다. 휴무일을  바꾸고 싶다면 원하는 날에 배정받은 동료와 바꿔달라고 요청해야 한다.

주 52시간 근무제가 적용되기 전에는 경우에 따라 현장에서는 10일 연속 근무하는 경우도 있었다. 주 6일 근무 당 1회 쉬는 것으로 프로그래밍 돼 있기 때문에 이달 2, 3일에 연속 휴무를 배정 받고, 10일 뒤인 14, 15일에 연속 휴무를 배정받기도 했다. 주 52시간 근무제 적용으로 이번 달부턴 주 5일 근무 당 1회 쉬는 것으로 바꿨다.

일부 쿠팡맨들 사이에선 ‘오토 휴무’가 주 52시간 근무에도 업무량을 유지하기 위한 꼼수가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온다. 한 쿠팡맨은 “기계는 데이터만 보니까 사람이 며칠 동안 일하면 언제 지칠지 모르고, 계산하지 못하는 것”이라면서 “회사에서는 스마트하다고 생각할지 몰라도 사용자 위주의 프로그램을 개발한 것”이라며 “강제로 배정받는 것이나 다름없기 때문에 우리는 휴무를 ‘뿌린다’고 얘기한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일부 지역에서는 배송 업무량을 강제로 유지하기 위해 쿠팡맨 업무량을 전산으로 체크해 공유하는 시스템도 운영하고 있다. 행아웃 단체 채팅방을 개설해 부장 또는 관리자가 쿠팡맨의 배송량과 배송 속도를 엑셀파일로 정리해 수시로 올리는 것. 이 시스템은 배송업무량이 실시간으로 공유돼 쿠팡맨들의 심리적 압박과 경쟁심리를 부추기는 요인으로 작용하기도 한다.

쿠팡 측은 오토 휴무 시스템에 대해 주 52시간 근무와는 전혀 상관이 없다는 입장이다. 쿠팡 관계자는 “쿠팡맨들의 휴무 선호일을 지정 받고, 그에 따라 우선순위를 부여한다”면서 “서비스 도입 초기에 알고리즘에 오류들이 있긴 해서 연속해서 일하는 경우가 전혀 없지는 않았지만 10일 연속 일하는 경우 같은 건 지금은 없다”고 해명했다. 또 “경쟁을 해서 돈을 더 많이 받는 게 아니다. 쿠팡맨 개개인이 정해진 월급을 받는 회사”라며 행아웃 단체 채팅방으로 경쟁을 유도하는 것 역시 있을 수 없는 일이라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