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아르헨티나 동포간담회 개최
문 대통령, 아르헨티나 동포간담회 개최
  • 이주영 기자
  • 승인 2018.11.30 1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오후(현지시간)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시내 알베라르 아이콘 호텔에서 열린 동포간담회에서 ‘우수아이아’ 지역에서 화훼농장 ‘비베로 꼬레아노’를 통해 성공 신화를 창출한 조옥심 씨가 눈물을 흘리자 어깨를 감싸며 위로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오후(현지시간)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시내 알베라르 아이콘 호텔에서 열린 동포간담회에서 ‘우수아이아’ 지역에서 화훼농장 ‘비베로 꼬레아노’를 통해 성공 신화를 창출한 조옥심 씨가 눈물을 흘리자 어깨를 감싸며 위로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G20 정상회의 참석차 아르헨티나를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현지 동포 230여명을 초청해 간담회를 열었다.

29일(현지 시간) 문 대통령은 부에노스아이레스 시내 호텔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양국의 우호 관계가 증진하는데 동포들의 노력과 성원이 컸다”고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교민들이 안전할 수 있도록 아르헨티나 당국의 많은 도움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이에 프랑꼬 아르헨티나 연방경찰청 차장은 “한인사회는 결속력이 높고, 어려운 이웃을 잘 도와주기로 정평이 나 있다. 앞으로도 한인사회 안전과 권익 보호를 위해 더 많은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화답했다.

이날 행사에는 '우수아이아' 지역에서 화훼농장 '비베로 코레아노'를 통해 성공 신화를 창출한 조옥심씨, 아르헨티나에서 외국인 최초로 사제 서품을 받은 문한림 주교, 아르헨티나 정부에서 근무하는 차세대 동포 변얼씨 등 각계각층의 동포들이 참석했다.

양상모 재아르헨티나 한인농업인협회 회장은 "야따마우까 농장은 우리 정부가 1978년 농업이민 정책의 일환으로 구입했으나 활용되지 않아 안타깝다“며 ”한인 동포들이 농장을 활용할 수 있도록 한국 정부가 방안을 마련해 주면 좋겠다”고 건의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야따마우까 농장은 여의도의 3분의 2에 해당하는 크기인데 그동안 활용해 오지 못했다. 한인농업인들에게 임대 또는 매각 등 다양한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올해 세계한인의 날 정부포상 유공자인 아델라 마리아 비고티 데 김에게 훈장을 수여하고 노고를 치하했다. 김 씨는 아르헨티나 한인 이민 초기부터 무료로 법률 자문을 해오는 등 한인사회를 발전시킨 공로를 인정받아 이번에 재외동포 유공 훈장을 받았다.

문 대통령은 김씨에게 감사를 표시한 뒤 "한국인의 정체성을 지키면서도 아르헨티나 사회에서 인정받고 우리의 차세대를 잘 키워주신 동포 사회에 마음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한-아르헨티나 워킹홀리데이 협정과 사회 보장협정 등을 체결해 경제·문화·사회 등 다양한 분야에서 우호적인 관계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