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양행, 길리어드에 9천억 기술 수출
유한양행, 길리어드에 9천억 기술 수출
  • 박혜림 기자
  • 승인 2019.01.07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유한양행은 미국 제약기업 길리어드와 비알콜성 지방간 질환(NASH) 치료 신약 후보물질의 라이선스 및 공동개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7일 유한양행은 공시를 통해 총 기술수출 금액은 78500만달러(한화 약 9000억원) 규모다고 이같이 밝혔다.

이번 계약에 따라 길리어드는 2가지 약물표적에 작용하는 합성 신약 후보물질에 대해 전세계에서 개발 및 사업화 권리를 갖게 된다. 유한양행은 대한민국에서 사업화 권리를 유지한다.

 유한양행과 길리어드는 비임상연구를 공동으로 수행하고, 길리어드는 글로벌 임상 개발을 담당한다. 길리어드는 전세계에서 사업화를 진행하며 유한양행은 국내에서 사업화를 담당한다

이번 계약으로 길리어드는 앞으로 유한양행에 반환의무가 없는 계약금 1500만 달러(169억원)와 연구개발과 임상, 허가 등의 단계별 기술료(마일스톤) 77000만 달러를 지급하게 된다.

유한양행은 이 신약물질 허가시 매출에 따른 일부 경상기술료도 받을 예정이다비알코올성 지방간 질환(NASH)은 간에 지방 축척과 염증을 특징으로 하는 만성 진행성 질환이다.

간손상 또는 섬유화를 유발해 간기능을 손상하는 질환이다. 가교섬유증(F3) 또는 간경변 (F4)으로 정의되는 진행된 섬유증을 갖는 NASH 환자는 말기 간질환, 간암 및 간이식과 같은 심각한 결과로 발전할 수 있으며 높은 사망 위험성을 갖게 된다. 현재 NASH 환자의 치료 방법은 매우 제한적인 실정이다.

유한양행 대표이사 이정희 사장은 "본 협력을 통해 길리어드와 오랜 신뢰와 파트너십을 확장하고 심화시킬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간질환 분야에 전문성을 갖는 길리어드와 협력을 통해 연구개발이 더욱 빠르게 진행될 것으로 확신한다. NASH 환자의 삶을 개선할 수 있는 새로운 치료제를 개발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이번 계약 체결 발표로 유한양행의 주가는 주식시장 개장 이후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유한양행 주가는 오전 1119분 기준 전일 대비 6.82% 오른 235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