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석희 사건 계기, 여야 '운동선수보호법' 공동 발의
심석희 사건 계기, 여야 '운동선수보호법' 공동 발의
  • 이수정 기자
  • 승인 2019.01.10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염동열(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바른미래당 김수민, 민주평화당 최경환 의원이 10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체육계 성폭행·폭행 OUT! '운동선수 보호법(심석희법)발의' 기자회견을 열고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염동열(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바른미래당 김수민, 민주평화당 최경환 의원이 10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체육계 성폭행·폭행 OUT! '운동선수 보호법(심석희법)발의' 기자회견을 열고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여야가 심석희 선수의 성폭행 피해 사실 폭로를 계기로 체육계 악습을 뿌리뽑기 위한 '심석희법' 발의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10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여야 의원들은 10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안, 일명 '운동선수보호법'을 발의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개정안은 선수들을 지도자의 폭행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한 것으로 선수에 대한 폭행 및 성폭행을 저지른 지도자에 대한 '원스트라이크 아웃'을 골자로 한다. 

개정안은 단 한 차례라도 선수를 폭행하거나 성폭행 혐의로 형을 받은 지도자는 자격이 영구 박탈되도록 하고, 스포츠 지도자가 되려면 국가가 정한 성폭행 예방 교육[뉴스로드] 들은 기자회견에서 "국민은 심석희 선수의 참담한 눈물과 용기 있는 고백을 접하고 가해자를 엄중히 처벌함은 물론 체육계의 성폭행·폭행 범죄를 확실히 근절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더는 체육계의 폭행을 방치해서는 안 된다"라며 취지를 설명했다.

이들은 이어 "문화체육관광부와 대한체육회는 체육계 폭행 실태를 전수조사하고 혁신방안을 체육인과 국민 앞에 내놓을 것을 촉구한다. 국회도 체육계 폭행을 근절하기 위해 체육 선진화를 위한 입법 조치에 나서겠다. 운동선수보호법은 그 첫 번째 노력의 일환"이라고 말했다. 

안민석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에 출연해 "(심석희 선수의 피해는) 대한체육회 임원들이 총사퇴해야 할 초유의 사건으로 보고 있다. 2월 임시국회가 열리면 이번 사건에 대한 현안 보고를 받고, 국회 차원에서 필요한 진상 조사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법안 발의에는 안 의원을 비롯해 더불어민주당 김영주 자유한국당 염동열, 바른미래당 이동섭, 민주평화당 최경환 의원 등이 참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