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넥슨 인수 검토 '텐센트가 변수'
카카오, 넥슨 인수 검토 '텐센트가 변수'
  • 김동훈 기자
  • 승인 2019.01.30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로드] 카카오그룹이 국내 최대 게임회사인 넥슨 인수를 검토하고 있다. 카카오 관계자는 29일 “내부에서 다각도로 넥슨 인수 여부를 검토 중이다. 특정 법무법인을 인수자문사로 선정했다는 이야기도 나오고 있지만 확정된 사실이 아니며 아직 내부 검토 단계”라고 말했다.

앞서 넥슨 창업주인 김정주 NXC 대표는 자신이 보유한 넥슨 지주회산 NXC 지분과 부인 유정현 NXC 감사 지분, 김 대표의 개인회사 와이즈키즈의 지분을 매물로 내놨다. 업계에서는 중국 게임업체 텐센트를 비롯해 글로벌 사모펀드, 미국 디즈니·일렉트로닉아츠(EA)와 전략적투자자(SI) 연합 등 다양한 인수 후보가 거론됐다. 

카카오의 넥슨 검토 입장은 '넥슨이 해외 기업으로 넘어가면 국내 게임산업 기반이 붕괴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업계는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실제로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은 넥슨이 해외 기업에 팔리는 상황을 우려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정주 NXC 대표와 대학 동문인 김범수 의장은 비슷한 시기 창업에 뛰어들어 IT 벤처 1세대로 꼽힌다. 

문제는 M&A에 따른 자금 마련이다. 넥슨 매각 규모가 10조원에 육박할 것이라는 전망에 따라 자금 부담이 만만치 않을 것이기 때문. 카카오의 넥슨 인수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국내 자본 중심의 컨소시엄 구성 방안도 제기되고 있다. 

중국 게임업체 텐센트가 어떤 입장을 보일지도 변수다. 텐센트가 카카오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만큼 카카오가 넥슨 인수에 나설 경우 텐센트측과 사전 조율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