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갈빗집 직원, 11억 빼돌려 가상화폐 투자
강남 갈빗집 직원, 11억 빼돌려 가상화폐 투자
  • 박혜림 기자
  • 승인 2019.02.08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서울 강남의 유명 갈빗집 종업원이 가게 돈 11억여원을 가로챈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8일 “강남구 신사동 유명 갈빗집 종업원 A(31) 씨를 불구속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12월 자신이 일하던 갈빗집 계좌에서 11억여 원을 자신의 계좌로 이체한 후 개인적으로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빼돌린 돈으로 가상화폐에 투자하고 개인 대출금을 갚은 것으로 확인됐다. 

횡령 액수가 큰데 비해 A씨를 불구속 송치한 이유에 대해 경찰은 “혐의를 인정해 증거 인멸 우려가 없고 횡령 금액 대부분을 돌려준 점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