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행안위, 민갑룡 청장 출석 '경찰 유착 의혹' 추궁
국회 행안위, 민갑룡 청장 출석 '경찰 유착 의혹' 추궁
  • 김동훈 기자
  • 승인 2019.03.14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갑룡 경찰청장이 14일 오전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 전체회의에서 버닝썬 사건 관련 의원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민갑룡 경찰청장이 14일 오전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 전체회의에서 버닝썬 사건 관련 의원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는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과 민갑룡 경찰청장을 출석시켜 버닝썬 사태과 경찰 유착 의혹을 집중 추궁했다. 이날 질의 현장에서는 여야가 따로 없이 경찰의 늑장 수사를 질타했다. 

더불어민주당 김한정 의원은 "버닝썬 사건이 최초 발생한 날이 지난해 11월24일, 오늘이 111일째다. 클럽 내 단순 폭행에서 시작한 사건이 눈덩이처럼 커져서 마치 영화에서나 보는 폭력, 마약, 성폭행 등 종합판 비리가 터져나왔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같은 당 강창일 의원은 사전 질의서에서 “‘버닝썬’과 ‘아레나’에서의 탈세와 마약, 강간 사건, 그리고 가수 정준영이 연루된 몰카 사건 등의 본질은 권력과의 유착 여부”라며 “경찰은 그간 부실수사를 인정하고 ‘아레나’ 등 강남에서 유흥업소 10여 곳을 운영하고도 단 한 번도 단속이나 영업정지를 받지 않은 강모 회장 등 소위 VIP라 불리는 인사들의 ‘검은 의혹’을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행안위 자유한국당 간사인 이채익 의원은 “‘버닝썬’ 폭행 사건이 국민과 언론의 관심을 받지 않았다면 이번에도 얼렁뚱땅 넘어갔을 가능성이 크다”며 경찰 유착 의혹을 지적했고 같은 당 김영우 의원도 “경찰은 사건 초기 피해자를 가해자로 특정했고, 언론에서 가수 승리가 외국인 투자자들에게 성접대를 하려 했다는 내용의 카카오톡 대화 내용이 공개된 후에야 움직이는 등 부실·뒷북수사로 일관했다”고 질타했다. 

권은희 바른미래당 의원은 “경찰은 수사 주체이자 수사 대상인 만큼 제기되는 의혹에는 입장을 밝힐 의무가 있다”며 “경찰 입장과 수사가 확실히 진행되고 있는지 등을 신속히 알려 국민의 알 권리를 보장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민갑룡 경찰청장은 "지금까지 제기된 모든 의혹을 철저히 수사하고 이런 문제가 또 발생하지 않도록 방지 대책을 세우겠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