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키움・토스 전망은?
제3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키움・토스 전망은?
  • 이주영 기자
  • 승인 2019.03.27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로드]

제3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신청이 27일 오후 6시 마감된다. 사진=연합뉴스
제3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신청이 27일 오후 6시 마감된다. 사진은 인터넷은행 참여를 선언한 키움증권 간판.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제3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신청 마감을 앞둔 가운데, '키움뱅크'와 '토스뱅크'의 인가 경쟁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금융위원회는 26일부터 27일 오후 6시까지 인터넷은행 예비인가 신청을 접수하고 있다. 현재 공개적으로 인터넷은행 참여를 선언한 곳은 키움뱅크 컨소시엄과 토스뱅크 컨소시엄 두 곳. 두 컨소시엄은 모두 이날 예비인가를 신청할 것으로 예상된다.

토스뱅크 컨소시엄은 간편송금 플랫폼 '토스'의 운영사 비바리퍼블리카가 67%로 대주주가 되고 알토스벤처스, 굿워터캐피탈, 리빗캐피탈 등 글로벌 벤처캐피탈이 각각 9% 씩 투자했다. 26일에는 한화투자증권이 약 250억원으로 9.9%의 지분을 취득하며 가세했고, 한국전자인증과 온라인 패션플랫폼 무신사도 각각 4%, 2% 의 지분을 가진 주주사로 참여한다. 

키움뱅크 컨소시엄은 키움증권을 중심으로 하나금융과 SK텔레콤 등 국내 금융・통신사가 참여해 화려한 진용을 자랑한다. 키움증권은 금융지주사를 컨소시엄에 참여시키며 다진 안정적 자금조달능력과 모회사 다우기술 및 SK텔레콤의 IT 노하우를 융합해 시너지를 낸다는 계획이다. 

금융당국은 사업계획을 검토해 최대 두 곳까지 예비인가를 내줄 방침이다. 이에 따라 업계에서는 두 컨소시엄이 어렵지 않게 예비인가를 받게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반면 토스뱅크의 경우 최근 신한금융, 현대해상 등 주요 금융사가 컨소시엄에서 이탈한 것이 부정적으로 작용할 가능성도 있다.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 등은 안정적인 영업을 지속하기 위해 자본금을 1조 이상 확충하는 등 자금조달에 노력을 기울여왔다. 신한금융 등이 이탈한데다 주주구성이 상대적으로 복잡한 편인 토스뱅크의 경우 향후 자금조달 방안을 구체적으로 제시할 수 있느냐가 관건일 것으로 예상된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27일까지 예비인가 신청 접수를 받은 뒤 내달부터 외부평가위원회 평가를 포함한 금감원 심사를 진행한다. 금융위가 5월 중 예비인가 여부를 의결하면, 인가받은 컨소시엄은 인적·물적 요건 등을 갖춰 다시 본인가를 해야 한다. 금융위로부터 본인가(신청 후 1개월 이내 심사 원칙)를 받으면 6개월 이내 영업을 할 수 있어, 이르면 연내에 새 인터넷은행이 영업을 시작하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