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더리움 창시자 부테린, "암호화폐 가치 안정될 것"
이더리움 창시자 부테린, "암호화폐 가치 안정될 것"
  • 박혜림 기자
  • 승인 2019.04.04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제2회 분산경제포럼(Deconomy 2019)에서 암호화폐 비관론자 '닥터 둠' 누리엘 루비니 뉴욕대 교수(왼쪽)가 이더리움 창시자 비탈릭 부테린과 '암호화폐 본질적 가치의 지속가능성'을 주제로 토론을 벌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4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제2회 분산경제포럼(Deconomy 2019)에서 암호화폐 비관론자 '닥터 둠' 누리엘 루비니 뉴욕대 교수(왼쪽)가 이더리움 창시자 비탈릭 부테린과 '암호화폐 본질적 가치의 지속가능성'을 주제로 토론을 벌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이더리움 창시자 비탈릭 부테린과 누리엘 루비니 뉴욕대 교수가 암호화폐의 가치에 대해 설전을 벌였다.

부테린과 루비니 교수는 4일 서울시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분산경제포럼’에서 ‘암호화폐 본질적 가치의 지속가능성’에 대한 토론회에 참석했다. 비트코인에 이어 암호화폐 중 시가총액 2위에 자리한 이더리움의 창시자 부테린과 2008년 금융위기를 예측한 '닥터 둠' 루비니 교수는 암호화폐의 가치와 미래에 대해 극과 극의 의견을 내보이며 흥미로운 논쟁을 이어갔다.

루비니 교수는 "(암호화폐 거래는) 비효율적이고 물물교환과 다를 바 없다"며 "1년 만에 98%의 암호화폐가 사라졌다. 암호화폐가 법정화폐를 대체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반면 부테린은 "법정화폐를 대체하는 것이 암호화폐의 목적은 아니다"라고 반박하며 "암호화폐 가치 하락은 초기 자산의 현상일 뿐 시간이 지나면 안정화될 것"이라고 맞받았다.

루비니 교수는 또한 "암호화폐의 익명성은 범죄자만이 필요한 것이다. 암호화폐는 횡령, 탈세, 테러, 인신매매 등의 범죄에 악용되고 있다"며 "암호화폐가 또다른 스위스은행이 되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암호화폐의 장점으로 지목되는 분산성과 익명성이 오히려 악용될 가능성이 더 높다는 것. 반면 부테린은 "경제의 많은 부분에서 독과점에 대한 우려가 있다"며 암호화폐의 익명성이 정부의 압력에서 사회의 자율성을 보호할 수단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