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킴도 정준영 단톡방 멤버 '음란물 유포 혐의'
에디킴도 정준영 단톡방 멤버 '음란물 유포 혐의'
  • 이수정 기자
  • 승인 2019.04.05 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 에디킴.사진=연합뉴스
가수 에디킴.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가수 에디킴(본명 김정환·29)도 정준영 등과 함께 있는 카카오톡 대화방에 음란물을 올린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정보통신망법상 음란물 유포 혐의로 에디킴을 입건해 수사 중이다. 

에디킴 소속사 미스틱스토리 측은 “에디킴은 온라인상에 떠도는 선정적인 사진 한장을 올린 사실이 확인돼 조사를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에디킴이 단톡방에 속해 있었던 것은 사실이나, ‘몰카’ 등 불법 영상물을 촬영하거나 유포한 적이 없음이 확인됐다”며 “에디킴은 사안의 심각성을 엄중히 깨닫고 깊이 반성하고 있다. 심려를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에디킴 외에도 가수 로이킴(본명 김상우·26)을 같은 혐의로 입건해 수사 중이다. 로이킴은 정준영과 절친 사이로 알려졌다 로이킴은 경찰 조사를 받기 위해 조기 귀국 의사를 밝힌 바 있다.

로이킴 외에도 정준영과 가까운 카톡 대화방 멤버들 다수가 불법 동영상을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어 대중에게 실망감을 안겨주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