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수 "촛불정부 아닌 산불 정부" 막말 논란
김문수 "촛불정부 아닌 산불 정부" 막말 논란
  • 홍성호 기자
  • 승인 2019.04.08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의 페이스북 갈무리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의 페이스북 갈무리

 

[뉴스로드]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가 문재인 정부를 산불정부로 빗대 표현해 논란이 일고 있다.

김 전 지사는 지난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 촛불정부인 줄 알았더니, 산불정부네요. 강원도만 아니라, 제 고향 경북 영천에도 제 평생 처음으로 산불 보도가 되네요”라며 “촛불 좋아하더니 온 나라에 산불, 온 국민은 화병”이라는 글을 남겼다. 

김 전 지사는 전날인 6일에도 “문재인 대통령이 ‘산불이 북으로 계속 번질 경우 북한 측과 협의해 진화 작업을 하라’고 너무나 엉뚱한 ‘종북 짝사랑 잠꼬대’를 했다. 이런 세기적 잠꼬대를 하게 만든 자는 통일부인지? 청와대인지? 문재인 대통령 자신인지? 찾아내서 잘라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난 5일에는 “강원도 산불, 고성·속초·강릉·인제 다 태우고 있다. 역사상 최악이다. 무능한 문재인 대통령, 엉뚱한 적폐청산 놀음에 2년 허송세월하다가 산도 들도 집도 다 태워버리네요”라고 정부를 비판했다. 김 전 지사는 이어 “난리통에도 문재인 대통령은 김정은과 남북협력하여 산불 대처한다고 종북본성을 버리지 못하고 있다. 북한에는 거의 민둥산이라서 산림녹화 잘 된 우리와는 산불 양상이 전혀 다른데 엉뚱한 종북 타령하고 있다. 제 가슴에는 ‘문재인 산불’이 타오르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무소속 손혜원 의원은 7일 밤 페이스북을 통해 "산불 진화를 일사불란하게 너무 잘해서 칭찬의 뜻으로 지어주신 별명이죠? 고맙습니다. 홧불문수님"라고 꼬집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