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의 동영상 원본 공개, 파문 일파만파
김학의 동영상 원본 공개, 파문 일파만파
  • 이주영 기자
  • 승인 2019.04.12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YTN보도화면 갈무리
YTN보도화면 갈무리

 

[뉴스로드] ‘김학의 동영상’의 고화질 원본 일부가 공개됐다. 12일 YTN은 "김 전 차관의 얼굴이 선명히 드러난 고화질 원본을 입수했다. 국민의 알 권리, 검찰의 부실 수사 의혹을 폭로한다는 차원에서 일부를 공개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하며 영상을 공개했다.

김 전 차관측은 YTN이 보도한 동영상에 대해 본인과는 무관하다며 반박했다. 김 전 차관측은 12일 서울중앙지검 기자실에 입장 자료를 내고 “원본이 아닌 시디(CD) 형태의 영상을 원본이라고 보도한 점, 해당 영상의 원본과의 동일성이 증명되지 아니한 점, 수사기관에 의하면 영상은 2006년경 촬영되었다고 하는데 보도된 영상은 6년이나 지난 2012년에 제작된 점, 이미 국과수에서 영상의 인물을 김학의 변호사라고 단정하기 어렵다고 판단하였음에도 영상의 인물을 김변호사라고 단정한 점 등에 대해 깊은 유감”이라고 주장했다. 김 전 차관측은 또 해당 영상을 공개한 YTN을 상대로 법적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공개된 영상에는 김 전 법무부 차관의 얼굴 특징이 상세하게 드러나 있어 김 전 차관의 주장이 설득력을 잃고 있다는 지적이다. YTN이 공개한 영상 속 남성은 무테안경을 끼고 있고, 여성을 껴안고 노래를 부르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이는 성관계를 시도하는 영상으로 파일 기록에 따르면 2012년 10월 8일 제작된 것이다. 이는 윤중천 씨와 권 모 씨의 간통 고소 사건이 불거진 시점과 일치한다. 

당시 윤 씨는 조카에게 동영상 가운데 김 전 차관이 나온 장면만 추출해 CD로 복사해달라고 요청했으며 윤 씨가 김 전 차관과의 사이가 틀어지자 협박용으로 동영상 CD를 만든 것으로 추정된다.

이 영상을 본 황민구 법영상분석연구소장은 “무테안경을 쓰고 있는 특징이 있고 헤어스타일도 한쪽 가르마를 타고 있다. 귀가 좀 독특하게 생긴 편이다. 크고 귓볼이 돌출된 형태. 사진만 비교해 봤을 때 동일인일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말했다.

해당 영상에 대해 YTN 기획이슈팀 홍성욱 기자는 12일 "윤 씨 별장에 드나든 사람들, 한둘이 아니다. 중견 기업 회장부터 병원 원장, 대학교수, 고위직 공무원 등 다양하다. 그리고 경찰 조사에서 확인된 것처럼 성범죄에 동원된 여성이 24명이나 되는 것을 볼 때 김 전 차관 이외에 제2의 동영상이 있을 가능성도 크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