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5·18, 세월호 망언 당사자 징계" 촉구
민주당 "5·18, 세월호 망언 당사자 징계" 촉구
  • 강동원 기자
  • 승인 2019.04.17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명진 전 자유한국당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차명진 전 자유한국당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뉴스로드] 더불어민주당은 자유한국당 전·현직 의원의 세월호 관련 비난 글과 5·18 망언 당사자에 대한 징계를 거듭 촉구했다. 

권미혁 원내대변인은 17일 논평을 통해 "세월호 유가족에게 징글징글하다는 막말을 뱉은 한국당 정진석 의원, 차명진 전 의원에 대해 국민들의 분노와 비난이 봇물처럼 쏟아지고 있다. 한국당은 당 윤리위원회를 소집해 이 문제를 다루겠다고 하지만, 제대로 된 조치를 취할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권 원내대변인은 “한국당이 계속되는 망언에 대해 진정으로 책임질 자세가 돼 있다면 자당의 5·18 망언 의원부터 징계해야 할 것이다. 그렇지 않으면 세월호 막말에 대해 서둘러 윤리위를 소집하는 것의 진정성을 의심받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주민 최고위원은 “세월호 가족들에게 막말을 하는 것은 정상적인 사고를 가진 것이라 할 수 없는 수준이다. 공감 능력이 있는 건지 의심스럽다"고 비난했다.

박 최고위원은 ”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법무부 장관이었을 당시 세월호 참사 관련 검찰 수사에 외압을 행사했다는 의혹은 오래전부터 제기해온 것“이라며 ”명단 발표를 두고 ‘황 대표가 한국당 대표가 되니 정치적 공격을 한다’는 주장은 전혀 사실과 맞지 않은 말“이라고 강조했다.

세월호 망언 당사자인 차명진 전 의원은 16일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깊이 사과드린다. 세월호 유가족 여러분과 세월호 희생자를 애도하는 분들께 머리숙여 용서를 빈다”고 밝혔다. 이어 “제가 한국당의 황교안 대표와 박근혜 전대통령이 세월호 사고 책임자로 고발당했다는 뉴스를 보고 흥분한 나머지 감정적인 언어로 세월호 유가족을 비난했다. 가족들 아픈 상처가 저로 인해 도졌다는 생각에 괴롭고 송구스럽다”며 “세월호 희생이 정치적으로 악용되는 거 같아서 순간적인 격분을 못참았다”고 사과했다. 

차 전 의원에 이어 정진석 의원도 세월호 유족에게 막말을 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한국당은 곤혹스런 상황에 놓였다. 논란이 확산되자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본인이 사과했고 징계는 절차에 따라 진행할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한편 한국당은 오는 19일 당 윤리위원회를 열어 막말 논란 당사자들에 대한 징계를 논의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