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보사 사태 50일] 시민단체, 정부 늑장대응 질타
[인보사 사태 50일] 시민단체, 정부 늑장대응 질타
  • 김동훈 기자
  • 승인 2019.05.21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와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참여연대 관계자들이 21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주성분이 뒤바뀐 골관절염 유전자치료제 '인보사케이주' 파문에 대해 '코오롱 인보사사태 50일, 정부의 책임있는 진상조사와 환자들에 대한 실질적 대책 마련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사진 제공 = 뉴시스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와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참여연대 관계자들이 21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주성분이 뒤바뀐 골관절염 유전자치료제 '인보사케이주' 파문에 대해 '코오롱 인보사사태 50일, 정부의 책임있는 진상조사와 환자들에 대한 실질적 대책 마련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사진= 연합뉴스

[뉴스로드] 참여연대와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등 시민단체들은 21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인보사 사태에 대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시민단체들은 “지난 3월 시판중지 된 인보사케이주 사태가 발생 50일이 되도록 정부차원 조사가 제대로 진행되고 있지 않다”며 “식약처를 통해 코오롱생명과학과 코오롱티슈진에 대한 조사를 진행중이지만 임상시험 및 시판 때 신고된 성분이 아닌 것이 확인되었음에도 해당 인보사케이주에 대한 허가 취소를 하고 있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로 인해 인보사를 투약한 3700명 환자들이 두려움에 떨고 있다”고 지적했다. 

단체는 “인보사는 과기부와 복지부의 R&D사업으로 지난 3년간 만 110억원대의 정부지원을 받았다. 국민 세금으로 지원된 공적 자금의 지원금 전액이 회수돼야 하고 연구진에 대한 법적 책임을 검토해 그 책임소재를 분명히 물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식약처는 인보사 허가를 즉각 취소하고 식약처에 대한 감사원의 특별감사와 수사기관의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시민단체들은 이날 코오롱생명과학과 식품의약품안전처를 검찰에 고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