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 극단적 선택 '의식 불명'
구하라 극단적 선택 '의식 불명'
  • 이수정 기자
  • 승인 2019.05.27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하라 SNS 갈무리
구하라 SNS 갈무리

 

[뉴스로드] 가수 구하라가 SNS에 악플을 원망하는 글을 남기고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

구하라는 26일 새벽 매니저에게 발견됐다. 매니저는 구하라에게 수차례 전화를 했으나 연락이 닿지 않자 집으로 찾아갔다. 집안에는 연기를 피운 흔적이 있었고, 구하라는 의식을 잃고 쓰러져 있었다. 매니저는 즉시 구급대를 불러 구하라는 곧바로 병원으로 이송됐다. 

구하라는 현재 의식이 없는 상태이지만 호흡과 맥박은 정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구하라는 앞서 자신의 SNS에 ‘안녕’이라는 글을 올렸다가 삭제했다. 이어 “힘들어도 안 힘든 척, 아파도 안 아픈 척” “한마디의 말로 사람을 살릴 수도 죽일 수도 있다”는 글을 올려 악플로 인한 힘든 심경을 토로했다. 

구하라는 지난해 9월 전 남자친구 최종범과 폭행 시비를 벌인 후 악플에 시달려온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에서 구하라는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지만 일부 악플러들이 구하라를 비난하면서 심한 정신적 고통을 겪었다는 것.  

구하라와 달리 최종범은 씩씩한 모습을 보였다. 최종범은 지난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많은 분들께 걱정을 끼쳐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죄한다"며 "오랜 시간동안 주변 분들의 성원과 도움으로 준비한 샵(미용실)을 이번에 오픈하게 됐다"고 밝혔다. 최종범은 "항상 그랬듯 저의 업, 미용에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며 "저 혼자가 아닌, 저희 매장 식구들과 가족, 주변 지인들을 위해 더 성숙된 모습으로 열심히 제 자리에서 저의 일을 하는 것으로 절 아껴주신 분들께 사죄하고자 한다"고 적었다. 

팬들은 구하라의 우울증 증세를 걱정하며 쾌유를 빌고 있다. 배우 한정수도 가수 구하라를 향해 응원의 말을 남겼다. 한정수는 지난 26일 구하라 SNS의 가장 최근 게시물에 "힘내요. 견뎌내는 만큼 더 강해질 수 있어요"라는 댓글을 달았다.
해당 게시물은 "당신을 행복하게 만드는 일에 시간을 써라"라는 글귀가 적힌 사진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