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명진 "4억 소송 당해 지옥같은 심정"
차명진 "4억 소송 당해 지옥같은 심정"
  • 강동원 기자
  • 승인 2019.06.04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명진 전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차명진 전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뉴스로드] 세월호 희생자와 유가족을 비하해 당원권 정지 3개월의 징계를 받은 자유한국당 차명진 전 의원이 당시 발언 배경을 다시 밝혔다. 

차명진 전 의원은 4일 자신의 페이스북 글을 통해 “페친 여러분 제가 다시 페북을 시작한다”며 “전교조 명단 공개때문에 1억2천 배상판결을 맞아서 집까지 날린 바 있는 저는, 세월호 측이 제발 민사소송이라는 고통스러운 무기만은 사용하지 말아 줬으면 하는 순진한 마음에서 그동안 방송, 유투브, 페북 등 일체의 정치활동을 끊고 납작 엎드렸다”고 밝혔다.

이어 “근데 오늘 법원에서 소장이 날라 왔다. 137명으로부터 1인당 3백씩 총 4억1천만원에 연리 15프로 배상하라는 소송이 제기됐다. 저에게는 지금 이 순간이 지옥이다”고 덧붙였다.

차 전 의원은 또 “제가 세월호 글을 쓴 이유이다”며 “저는 그 날 인터넷에서 중앙일보발 기사 하나를 목격했다. "세월호 유가족 '책임자 17인' 발표...朴, 황교안, 우병우 포함" 이 기사는 세 가지 이유에서 저를 분노하게 만들었다”며 “박근혜 대통령은 세월호 사고와 관련 온갖 오명을 뒤집어 썼다. 쏟아지는 괴담 속에서 아무 저항도 하지 못하고 속수무책으로 당했다. 그 여파로 급기야 탄핵을 당했고 무기형에 버금가는 형을 받아 영어의 몸이 됐다”고 밝혔다.

이어 “세월호 괴담 생산자들은 그것으로도 부족했는지 박근혜 대통령을 또 부관참시하려 한다”며 “저는 지난 날 방송에서 세월호 사고와 관련해 박 대통령 비하에 동조한 부끄러운 전력이 있습니다. 이제라도 정신차리고 박대통령을 거짓 마녀사냥에서 보호해야 한다는 생각이 저를 분노케 했다”고 덧붙였다.

차 전 의원은 “지금 황교안 대표가 그 덫에 걸렸다. 세월호가 황 대표를 좌초시키기 위한 좌파의 예리한 무기로 활용되고 있다. 또 다시 우파의 지도자를 잃고 궤멸되지 않기 위해서는 내 한 몸이라도 던져 세월호 괴담을 막아야 한다는 절박감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세월호 유가족의 슬픔에 깊이 공감하지만, 유가족이 독단으로 세월호 사고의 성격을 규정하고 아무 관련이 없는 사람을 범인으로 공표할 지위와 자격을 갖는다는 건 절대 동의할 수 없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달 29일 한국당 중앙윤리위는 ‘세월호 막말’로 회부된 차 전 의원과 정진석 의원에 대해 각각 당원권 정지 3개월과 경고 징계를 의결했다. 

차 전 의원은 세월호 참사 5주기 당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 처먹고, 찜 쪄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 먹고 진짜 징하게 해쳐 먹는다. 세월호 사건과 아무 연관 없는 박근혜, 황교안에게 자식들 죽음에 대한 자기들 책임과 죄의식을 전가하려고 하고 있다”라고 게시해 논란을 일으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