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배드림 '후원금 피해' 회원 수백명 넘을 듯
보배드림 '후원금 피해' 회원 수백명 넘을 듯
  • 강동원 기자
  • 승인 2019.06.05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배드림 갈무리
보배드림 갈무리

 

[뉴스로드]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회원들 사이에서 일명 '붕어의 질주 사건'이 큰 논란이 되고 있다. '어려운 이웃 돕기' 차원에서 ‘후원금 사기 의혹’으로 번진 이 사건은 현재진행형이다. 피해를 당한 수백명의 회원들이 지난 4일 네이버 카페를 개설했으며 보배드림 운영진도 법적 대응 방침을 밝혔다.  

'붕어의 질주' 아이디를 가진 회원 A씨는 지난 5월 이 사이트 게시판에 "재생불량성빈혈을 앓고 있다. 저의 아내도 공황장애를 앓고 있는데 경제적 활동을 못해 두 아이를 키우기 어렵다"며 "월세 미납으로 집에서 쫓겨날 위기에 처했다며 도움을 요청했다.

이후 A씨는 한 회원에게서 후원해주겠으니 만나자는 연락을 받아 만났으나, 이 회원이 자신을 조롱했고, 이후 쓰레기가 담긴 택배를 집으로 보내 가족들이 큰 충격을 받고 아내가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했다고 주장했다. 이 글은 ‘쓰레기 택배’로 불리며 보배드림 회원들에게 널리 퍼졌다. 회원들 사이에서 ‘쓰레기 택배범을 잡아내자’라는 주장과 함께 A씨를 돕자는 여론이 형성됐다. 


A씨가 주장한 '쓰레기 택배'는 거짓으로 드러났다.  회원들 사이에서 A씨의 글이 의심된다는 주장이 제기됐고, 운영진 조사 결과 쓰레기 택배는 조작된 글로 판명된 것. 운영자는 공지를 내고 “쓰레기 택배를 보내고 집을 방문해 가족을 조롱했다는 글을 작성한 계정의 접속 IP와 피해를 당했다는 계정의 접속 IP가 일치한 기록을 확인했다”며 “현재까지 피해 액수가 크니 더 이상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입금 주의를 요청드린다”고 당부했다.

A씨가 회원들에게 받은 후원금은 5천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운영진은 A씨에게 후원금을 환불할 것으로 요청했다. 이에 A씨는 “음식물 쓰레기는 조작했지만, 집안 사정이 힘든 것은 맞다”며 후원금을 돌려주지 않고 있다.  A씨는 또 경찰에 자수할 의사가 있다는 글도 남겼다. 보배드림 회원들은 이 말을 믿지 못하며 A씨의 신상을 추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