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의 민족 사과에도 소비자들 ‘냉담’
배달의 민족 사과에도 소비자들 ‘냉담’
  • 최서율 기자
  • 승인 2019.06.20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배달의 민족 제공]
[사진=배달의 민족 제공]

[뉴스로드] 국내 음식배달 업체 '배달의 민족'(이하 배민)이 최근 논란이 된 유명인 쿠폰 제공을 전면 중단하겠다는 입장을 밝히며 소비자들에게 사과했다. 하지만 소비자들의 반응은 여전히 냉담하다.

배민은 지난 19일 앱과 공식 SNS 등에 "'○○이 쏜다' 쿠폰을 보면서 실망하신 여러분들께 사과드린다"는 내용의 공지를 올렸다.

그러나 일부 사용자들 사이에서 일어난 앱 삭제 및 탈퇴 움직임은 막을 수 없었다. 앱스토어, 플레이스토어 모두 경쟁 업체인 '요기요'에 1위를 내줬다.

배민 VIP 이용자 A씨는 "소비자를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것이 아님이 느껴졌다"며 "천원짜리 할인쿠폰 외엔 받은 것이 없는데 유명인들에게 왜 쿠폰을 뿌리는지 모를 일"이라고 했다.

또 다른 이용자 B씨는 "(유명인 홍보) 마케팅을 5년간 한 것으로 안다. 그런데 이번에 화제가 됐다는 건 그동안 홍보 효과가 없었다는 뜻이다"라며 배민의 유명인 홍보 마케팅을 비판했다.

이외에도 '백원 쿠폰 받을 때면 우롱당하는 기분이었다' '충성 고객을 무시하는 태도다' 등의 네티즌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