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재벌총수 간담회, 어떤 얘기 오갔나
문대통령-재벌총수 간담회, 어떤 얘기 오갔나
  • 박혜림 기자
  • 승인 2019.07.10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에서 30대 기업을 만나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한 대책을 논의하기에 앞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에서 30대 기업을 만나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한 대책을 논의하기에 앞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청와대 본관에서 30대 재벌 총수들과 간담회를 갖고  “일본은 막다른 길로만 가지 않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문 대통령은 재벌 총수들에게 이번 사태의 근본 해결책을 두고 국산화 비율을 높이는 한편, 중소기업과 협력을 늘릴 것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일본의 부당한 수출제한 조치의 철회와 대응책 마련에 비상한 각오로 임하고 있다"며 “일본 정부도 화답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기업인들의 다양한 의견이 제시됐다. 기업인들은 일본의 규제 조치가 한일 양국 간 경제협력에 도움이 안 된다는 점을 민간 차원에서 설득해나가겠다고 입을 모았다. 또 부품 국산화 등을 위한 정부의 지원은 물론 금융과 환경 분야 등에 대한 규제 완화가 절실하다는 의견도 제시됐다. 

특히 기업인들은 “제조업을 뒷받침할 기초사업이 탄탄해야 한다”며 “이번 사태를 해당 산업의 뿌리를 내리는 기회로 삼겠다”고 말했다. 특정 국가에 대한 의존도를 낮추는 게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며 러시아·독일 등과 협력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기업인들은 전략 부품 산업 분야의 인수합병(M&A) 필요성도 제안했다. 부품·소재 분야로 자본이 흘러가지 않는 문제점을 지적하며 금융 부문 규제를 풀어달라고 요청한 것.  연구·개발(R&D) 투자는 물론 신규물질 생산에 따른 환경 규제로 어려움 등이 있다는 의견도 제시됐다. 

기업인의 의견을 경청한 문 대통령은 “정부가 최대한 뒷받침하겠다. 대외 의존도를 낮추기 위해 주요 기업 간 공동 기술개발, 대·중소기업 간 부품기술 국산화 협력 확대 등을 통해 한국 경제가 한 단계 업그레이드되는 기회로 삼아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