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지환 구속영장, 피해여성 "소리치니 동작그만"
강지환 구속영장, 피해여성 "소리치니 동작그만"
  • 이주영 기자
  • 승인 2019.07.11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강지환.사진=연합뉴스
배우 강지환.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잠이 든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로 긴급체포된 배우 강지환에 대해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11일 경기 광주경찰서는 "피해자들의 구체적인 진술과 정황 등을 근거로 강씨에게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강씨에게 적용된 혐의는 성폭력처벌법상 준강간 혐의다. 

경찰에 따르면 강지환씨는 범행 경위에 대해 ‘술에 취해 기억나지 않는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피해여성 A씨는 경찰조사에서 "강씨가 동료를 성폭행하는 모습을 목격했다"고 말한 알려졌다. A씨는 또 "놀라서 소리치자 강씨가 동작을 멈췄다"라고 구체적으로 진술하기도 했다. 피해여성의 이 진술에 따라  경찰은 의식이 없는 상황에서가 아닌 의도적으로 범행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강 씨는 지난 9일 소속사 외주 스태프 여성 2명과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술을 마신 뒤 이들이 자고 있던 방에 들어가 A 씨를 성폭행하고 B 씨를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A 씨 등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오후 10시 50분께 강 씨를 긴급체포했다.

피해여성은 해바라기센터에서 보호 관리를 받고 있으며 성폭행 여부에 대한 검사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강 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은 12일 오전 11시 수원지법 성남지원에서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