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청원 "PC도매상 일본 수출 규제 틈타 폭리"
靑청원 "PC도매상 일본 수출 규제 틈타 폭리"
  • 박혜림 기자
  • 승인 2019.07.11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로드] 일본의 수출 규제에 편승해 부당한 이익을 챙기려는 국내 일부 PC 도매상들이  여론의 질타를 받고 있다. 1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국내 일부 온라인 쇼핑몰과 서울 용산전자상가 유통구조 개선’이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왔다. 

청원자는 “일본의 일방적인 수출규제를 통해 많은 기업들이 피해를 보고 있다. 장기적으로 보면 개인 소비자에게도 피해가 돌아올 수 있는 어려운 상황이다”며 “현재 국내 PC 및 전자제품 시장의 선두인 용산전자상가 및 일부 쇼핑몰이 일본 수출규제와는 전혀 상관없는 국내 반도체 가격을 꼼수 인상해 소비자에게 불신과 피해를 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가의 경제적 어려움을 틈탄 이런 판매 행위는 시장경제의 안정을 심각하게 훼손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청원자는 “소비자는 믿고 신뢰할 수 있는 제품을 올바른 가격으로 구매하고 싶다”며 “이와 관련해 담합으로 의심되는 가격 인상 및 용산전자상가·일부 온라인 매장에 대한 조사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실제로 PC 부품을 판매하는 일부 도매상은 최근 일본 정부의 발표 이후 메모리 제품 가격이 인상하는 폭리를 취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의 PC용 메모리 제품인 ‘DDR4 8기가 PC4-21300’ 정품 가격이 2만원대에서 3만원대로 급등했다거나 재고가 떨어져 주문제품의 발송이 안 된다는 등의 글이 인터넷상에 오르고 있어 소비자들의 불만을 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