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조선·중앙일보 일본판 기사 공개 비판 왜?
靑, 조선·중앙일보 일본판 기사 공개 비판 왜?
  • 김동훈 기자
  • 승인 2019.07.17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사진=연합뉴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청와대가 조선 중앙일보의 일본판 기사를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7일 브리핑에서 “지난 1일 시작된 일본의 수출제한 조치는 오늘까지도 진행 중”이라며 “우리 정부는 팽팽한 긴장 속에서 국익을 최우선에 두고 신중하게 한발 한발 내디디고 있다. 기업은 정부와 소통으로 어떤 여파가 있을지 단기적 대책부터 근본 대책까지 논의에 논의를 거듭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조선일보는 7월 4일 ‘일본의 한국 투자 1년 새 마이너스 40%, 요즘 한국기업과 접촉도 꺼려’라는 기사를 ‘한국은 무슨 낯짝으로 일본에 투자를 기대하나’로 원제목을 다른 제목으로 바꿔 일본어판으로 기사를 제공하기까지 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조선일보는 7월 5일 ‘나는 선 상대는 악, 외교를 도덕화하면 아무것도 해결 못 해’라는 기사를, ‘도덕성과 선악의 이분법으로는 아무것도 해결할 수 없다’로 바꿨다. 또 7월 15일 ‘국채보상·동학운동 1세기 전으로 돌아간 듯 한 청와대’ 기사를 ‘해결책 제시않고 국민 반일감정에 불붙인 청와대’로도 바꿔 제공했다”고 지적했다.

고 대변인은 “뿐만 아니라 조선일보는 5월 7일 ‘우리는 얼마나 옹졸한가’라는 한국어 제목 기사를, ‘한국인은 얼마나 편협한가’라는 제목으로 바꿔 게재했다. 이는 수출 규제가 시작되기 전인 5월 7일”이라고 문제점을 지적했다. 

고 대변인은 또 “현재도 야후재팬 국제뉴스 면에는 중앙일보 칼럼 ‘한국은 일본을 너무 모른다’, 조선일보 ‘수출규제, 외교의 장에 나와라’, ‘문통 (문 대통령) 발언 다음 날 외교 사라진 한국’ 등의 기사가 2·3위에 랭킹 돼 있다”고 공개했다. 

고 대변인은 중앙일보가 일본어로 쓴 ‘닥치고 반일이라는 우민화 정책’이라는 제목의 칼럼도 거론하며 “그만큼 많은 일본인이 한국 기사를 번역한 이런 기사로 한국 여론을 이해하고 있다. 한국 기업이 어려움에 처하고 모두 각자 자리에서 지혜를 모으려고 하는 때에 무엇이 한국과 우리 국민을 위한 일인지 답해야 한다”고 말했다.

청와대가 특정 언론사를 국익과 관련해 비판한 것은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처음있는 일이다. 앞서 조국 민정수석도 페이스북을 통해 조선일보와 중앙일보 일본판 기사 제목과 관련 “일본 내 혐한 감정의 고조를 부추기는 매국적 제목”이라며 비판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의 이런 비판은 두 언론사의 보도가 국익을 해치는 위험 수준에 도달했다고 보고 경고성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해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