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사카 "아베 경제보복은 한국 통제 목적"
호사카 "아베 경제보복은 한국 통제 목적"
  • 이주영 기자
  • 승인 2019.08.05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사카 유지 세종대 교수.사진=연합뉴스
호사카 유지 세종대 교수.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호사카 유지 세종대 대양휴머니티칼리지 교수는 일본의 잇따른 경제보복 조치에 대해 "아베 정권이 한반도의 경제도약을 막아 일본의 영향 아래 두려는 시도”라고 분석했다. 

호사카 교수는 5일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가 단기적으로는 선거용이었으나 장기적으로는 한반도의 ‘경제적 부상’을 막으려는 시도"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호사카 교수는 그 근거로 “(일본 정부는) 한국의 경제적인 성장이 아주 눈부시게 발전하고 있다고 본다. (한국이) 몇 년 후에는 1인당 국내총생산(GDP)으로 일본을 추월하고, 군사적으로도 남한이 북한을 돕기 시작하면 한반도가 일본의 영향에서 벗어나 중국과 하나가 될 우려가 있다고 보고 이 참에 한국의 중심적인 산업 분야를 망가뜨려 경제적인 도약을 막겠다는 의도”라고 설명했다. 

호사카 교수는 이어 “아베 정권은 극우 정권으로 2000년 초까지 있었던 전통적인 일본의 보수 정권과 다르다. 일반적인 사람들의 생각하고는 굉장히 다른 생각을 갖고 있는 정권이라는 것을 먼저 알고 대응해야 하는 부분이 있다”고 지적했다.

호사카 교수는 또 아베정권의 한국 경제보복에 대한 일본 국민의 관심에 대해 “일본에는 지지정당이 없다는 비율이 50% 정도로 정치에 무관심하다. 정부의 발표를 그대로 믿는 사람들이 30% 정도”라고 일본 사회의 분위기를 전했다.

호사카 교수는 그러나 이러한 ‘무당층’이 아베 정부의 조치에 반대하는 목소리를 낼 가능성은 낮다고 봤다. 호사카 교수는 “한국 같은 경우는 정치가 싫으면 시위, 촛불시위 등에 나가는 현상을 보이지만 일본에선 무관심인 사람들이 많다. 이런 사람들이 앞으로 어느 쪽에 합류하는지가 관건인데, 제가 보기엔 계속 무관심으로 있을 가능성이 많다”고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