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태 "외제차 사고 억울한 수리비 개선"
김용태 "외제차 사고 억울한 수리비 개선"
  • 이수정 기자
  • 승인 2019.08.12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자유한국당 김용태 의원실
자료=자유한국당 김용태 의원실

[뉴스로드] 앞으로는 교통사고 발생 시 과실비중이 적은 차량의 운전자가 상대방 차량이 고가의 외제차라는 이유로 더 많은 수리비를 부담하는 일이 없어질 것으로 보인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용태 의원은 이같은 내용의 ‘자동차손해배상 보장법’ 개정안을 발의했다고 12일 밝혔다.

기존에는 저가의 국산차 운전자의 과실이 25%이고 고가의 외제차 운전자의 과실이 75%라 하더라도 외제차의 수리비가 훨씬 비싸기 때문에 국산차 운전자측이 부담하는 수리비가 더 높아지는 문제가 있었다.

개정안은 과실비율이 더 높은 쪽을 ‘가해자’, 과실비율이 더 낮은 쪽을 ‘피해자’로 정의하고 피해자 측은 가해자에 대해 손해배상을 하지 않도록 했다. 또, 가해자는 피해자 측의 손해를 모두 배상하는 것이 아니라 본인의 과실과 피해자의 과실비율의 차이에 해당하는 피해자의 수리비에 대해서만 부담하도록 했다. 만약 사고 양측의 과실이 각각 50%로 동일할 경우 각자의 손해액은 본인이 부담하게 된다.

또한 교통사고의 과실비율 산정도 구간별로 25%씩 5단계로 단순화해 과도하게 발생하는 분쟁을 최소화하도록 했다. 현재는 과실비율을 1% 단위로 산정해, 구체적인 과실비율 수치를 두고 분쟁이 지나치게 많이 발생하고 있다.

김용태의원은 “본인 과실이 훨씬 적은데도 상대방 차량이 외제차라서 더 많은 수리비를 부담하게 되었다는 민원을 여러 차례 들었다”며 “과실비율에 따라 손해배상액이 정해져야지 차량의 가격에 따라 손해배상액이 역전되는 보험체계는 공정하지 못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