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日 방사능 오염수 방류 우려 표명"
외교부 "日 방사능 오염수 방류 우려 표명"
  • 이주영 기자
  • 승인 2019.08.13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로드] 일본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의 태평양 방류 계획과 관련해 지난해 우리 외교부가 이미 우려를 표명한 사실이 밝혀졌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정부는 2018년 8월 일본의 오염수 해양방출 계획에 대한 정보를 최초로 입수하고 10월 일본 측에 우리의 우려와 요청 사항을 담은 입장서를 전달하고, 양자 및 다자적 관점에서 관련 논의를 진행해 나가자고 제안했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후 정부는 북서태평양 보전실천계획 정부간 회의, 국제원자력규제자회의 등 관련 다자회의와 한일 간 국장급협의, 해양환경정책회의, 환경공동위 등 여러 양자회의 등 계기에 일본 측에 우리의 우려를 지속적으로 표명하고 관련 설명을 요구해 왔다”고 말했다. 

2019년 1월 그린피스 보고서 발표 이후에도 후쿠시마 원전 처리수 해양방출에 대한 우리 국민의 우려와 불안이 가중되지 않도록 일본의 투명한 정보 공유와 관련 협의 등을 지속 요구해왔다고 김 대변인은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일본 측은 후쿠시마 오염수 관련 최종 처리방안과 시기는 아직 검토 중이며, 오염수 현황 및 향후 처리계획 등에 대해서는 향후 국제사회에 성실히 설명하겠다는 기본 입장만 알렸다”고 말했다. 

우리 국민의 후쿠시마 지역 방문과 관련해 더 강력한 조치를 취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김 대변인은 “우리 국민의 안전 확보를 위해서 필요한 경우에는 조치를 검토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그린피스 한국지부는 "일본이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의 태평양 방류할 계획"이라며 철회를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