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 4000억 허위 공시, 감사원에 적발
코레일 4000억 허위 공시, 감사원에 적발
  • 홍성호 기자
  • 승인 2019.08.20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감사원
자료=감사원

 

[뉴스로드] 한국철도공사가 지난해 순이익을 4,000억 가량 부풀린 것으로 드러났다. 

20일 감사원의 ‘2018회계연도 공공기관 결산검사서’에 따르면 한국철도공사는 지난해 당기순이익이 2,893억원이라고 공시한 것과 달리 감사원이 결산감사를 한 결과 실제로는 당기순손실이 1,050억원 발생했다. 

감사원은 “2018년부터 이월결손금의 공제한도가 당해연도 법인세법상 과세소득의 80%에서 70%(2019년은 과세소득의 60%)로 축소됐는데도 한국철도공사는 결산 과정에서 이연법인세수익 산정 시 이를 고려하지 않아 법인세수익 3,943억 원이 과대계상됐고 이에 따라 이연법인세부채는 3,943억원 과소 계상된 오류가 있었다”고 밝혔다. 

감사원은 “이를 반영한 2018년 회계연도의 자산은 22조 1,168억원, 부채는 15조 5,532억원, 자본은 6조 5,636억원이었다”고 설명했다.

철도공사는 지난해 직원들에게 경영평가성과급으로 평균 396만원을 지급했다. 이는 전년도 평균 280만원을 지급한 것과 비교해 116만원 증가했다. 

철도공사는 지난 6월 기획재정부가 발표한 ‘2018년 공공기관 경영실적 발표’결과 전년도 '보통(C)'보다 한단계 오른 ‘양호(B)’를 받았다. 경영평가 등급에 따라 성과급이 차등 지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