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기자회견] “딸 인턴 비판은 과도”
[조국 기자회견] “딸 인턴 비판은 과도”
  • 박혜림 기자
  • 승인 2019.09.02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뉴스로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2일 열린 기자회견에서 딸의 논문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조 후보자는 딸 조씨의 고등학생 시절 인턴십 참여에 특혜가 있었던 것 아니냐는 질문을 받고 "아이가 고등학교 재학 당시, 이명박 정부 시절 입학사정관 제도가 들어오고 정부나 학교, 언론 모두 인턴십을 하라고 대대적으로 권장했다. 그에 따라 이뤄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지금은 그런 게 허용되지 않는다 해도 당시 그런 인턴십 제도를 이용할 수 없었던 많은 분들이 있다. 그 점에서 제 아이가 혜택받은 것을 놓고는 '왜 어른으로서 그 제도를 막지 않고 방치했는지'의 차원에서 저를 비난해 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10대 고등학생이 당시 입시 제도 하에서 이리 뛰고 저리 뛰면서 인턴을 해봤던 것 자체로 제 아이를 비난하는 건 '애비로서' 과도하지 않은가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딸의 논문 제1저자 의혹에 대해서는 "당시에는 그 과정을 상세히 알지 못했고 최근 검증 과정에서 확인하게 됐다. 학부형 참여 인턴십은 저나 배우자가 만든 게 아니라 재학 중인 고등학교(한영외고)의 담당 선생님이 만든 것으로, 그 프로그램에 아이가 참여했다"고 설명했다. 

조씨는 2008년 12월 단국의대 연구소가 대한병리학회에 제출했던 소아병리학 관련 SCIE급 영어 논문의 제1저자로 이름을 올렸다. 논문의 공동저자 5명은 단국의대 교수이거나 박사·석사 과정생들이었다. 당시 연구 책임자인 장 교수는 조 후보자와 같은 반 학부형 관계였다. 

이에 대해 조 후보자는 "단국대 교수님과 저는 전화번호도 모르고 연락한 적도 없다"며 "저나 그 어느 누구도 (인턴십과 관련해) 교수님에게 연락을 드린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