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교육청 "조국 딸 학생부 유출 조사"
서울시교육청 "조국 딸 학생부 유출 조사"
  • 홍성호 기자
  • 승인 2019.09.04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로드]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 딸 조씨가 강용석 변호사와 네티즌을 고소한데 이어 자유한국당 주광덕, 곽상도 의원을 경찰에 고소했다. 

조씨는 자신이 포르쉐를 타고 다닌다고 허위 사실을 퍼뜨린 혐의로 강변호사와 네티즌을 고소했고, 주광덕 곽상도 의원에 대해선 고교 학생부 성적, 서울대 환경대학원 휴학신청서가 공개된 데 대해 정보통신법 위반 등 혐의로 고소했다.  

학생부는 본인이 신청한 것이 아니면 열람이나 발급이 어렵다. 이에 따라 서울시교육청은 조씨의 성적이 유출된 경위에 대해 조사에 착수했다. 교육청 관계자는 “본인의 동의 없이 제3자에게 학생부가 넘어갔다면 개인정보 유출 등 문제가 될 수 있다.”며 “교육청 차원에서 학생부가 유출된 경위를 파악 중”이라고 말했다. 

주광덕 의원은 3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조씨의 한영외고 재학 시절 영어 과목 성적이 하위권에 속한다”고 주장했다. 주 의원은 공익제보를 받은 것이라며 “영어 작문은 모두 6등급 이하로 8등급도 있고, 문법은 다 5등급 이하, 독해도 7등급 이하라고 한다”며 “유일하게 영어 회화만 6등급을 받은 경우가 몇 번 있었고, 4등급도 두 번 받았다고 한다”고 말했다. 

주 의원은 개인정보에 해당하는 내용을 공개한 이유에 대해 “공익제보자가 조 후보자의 전날 기자간담회를 보고 분노가 치밀어 추가 제보를 한다고 말하며 구체적인 성적 내용을 알렸다”라고 밝혔다. 

한편 경남 양산경찰서는 조씨가 고교 학생부 성적, 서울대 환경대학원 휴학신청서가 공개된 데 대해 명예훼손 및 정보통신법 위반 등으로 주 의원과 같은 당 곽상도 의원을 고소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