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인사청문회 모두 발언 "검찰 개혁 소명 다할 것"
조국 인사청문회 모두 발언 "검찰 개혁 소명 다할 것"
  • 김동훈 기자
  • 승인 2019.09.06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6일 오전 열린 국회 법사위 인사청문회에서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6일 오전 열린 국회 법사위 인사청문회에서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6일 열린 국회 인사청문회 모두발언에서 국민에게 사과했다. 

조 후보자는 이날 국회 인사청문회 모두발언을 통해 “저와 제 가족의 일로 국민께 큰 실망감을 드렸다. 무엇보다 새로운 기회를 위해 도전하고 있는 젊은 세대들에게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조 후보자는 “말과 행동이 일치하지 못했다. 공정과 정의를 말하면서도 저와 제 가족이 과분한 혜택을 누리고 있다는 것을 잊고 살았다. 제 가족이 받을 수 있는 정당한 것이라고 생각했던 것들이 정당하지 않을 수도 있다는 것을 뼈저리게 깨달았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제가 감당해야 할 소명이 하나 있다고 생각한다. 국가권력이 견제와 균형의 원리에 따라 정상적으로 작동해 모든 국민들의 기본권이 보장되는 사회, 국민들의 인간다운 삶이 보장되는 세상을 만드는 일에 작은 돌 하나를 놓겠다는 의지”라며 “법무·검찰이 국민 위에 군림하는 권력기관이 아니라 인권과 정의에 충실한, 국민을 위한 법률서비스 기관으로 거듭날 수 있기를 간절히 소망한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법무부 장관에 지명되면서 세운 기준은 왼쪽도, 오른쪽도 아닌 미래로 나아가야 한다는 것이었다. 개인이 아닌 소명으로 일하겠다는 다짐을 했다. 혼신의 힘을 다해 어느 정권이 들어와도, 누구도 뒤로 되돌릴 수 없는 개혁을 실천하고자 하는 마음은 더 단단해졌다”고 말했다.

조국 후보자 인사청문회는 오전 10시3분께 개의했다. 여야는 조 후보자의 모두발언 여부와 의사진행 발언 등을 놓고 초반부터 신경전을 벌였다. 

자유한국당 간사인 김도읍 의원은 조국 후보자의 모두발언을 듣지 않고 서면으로 대체할 것을 요구했다.  통상적인 청문회는 후보자의 모두발언을 청취한 뒤 질의를 시작하는데 김 의원은 이 절차를 생략하자는 것이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송기헌 의원은 "초장부터 후보자를 질책하는 내용의 발언으로 청문회를 흔들어놓는 것은 청문회 취지에 어긋난다"고 반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