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이 밝힌 '보이스피싱 예방 십계명'
금감원이 밝힌 '보이스피싱 예방 십계명'
  • 박혜림 기자
  • 승인 2019.09.10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금융위원회
자료=금융위원회

[뉴스로드] 금융당국이 추석 명절을 맞아 가족·친지 사칭 보이스피싱에 대한 주의를 당부하며, 핵심 대응요령을 배포했다.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은 10일 "추석 연휴를 앞두고 명절 인사나 가족 모임을 위장해 자금이체를 요구하거나 출처 불명의 앱, URL 주소를 링크해 클릭하도록 유도해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며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밖에도 택배·결제 문자메시지를 위장한 스미싱 문자, 광고성 번호(070)가 아닌 일반 지역번호(02 등), 휴대폰 번호(010), 공공기관 전화번호(112,119 등)로 위장한 보이스피싱 전화도 추석 연휴를 앞두고 늘어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금융당국은 보이스피싱, 스미싱 피해 대응을 위해 보이스피싱 예방 십계명 및 핵심 대응 요령을 배포·확산하고 있다. 특히, 금융당국은 정부기관을 사칭하거나 대출 처리비용을 이유로 선입금을 요구하는 경우, 계좌 등의 비밀번호를 요구하거나 가족을 납치했다며 협박하는 경우 등은 보이스피싱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금융당국은 KTX·고속버스·지하철 등 유동인구가 많은 교통수단 등을 활용해 보이스피싱 대응 요령을 집중 홍보하는 한편, 지역 밀착형 홍보활동도 강화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