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SK이노베이션 배터리기술 치킨게임 양상
LG화학-SK이노베이션 배터리기술 치킨게임 양상
  • 박혜림 기자
  • 승인 2019.09.18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이노베이션 서린동 본사.사진=연합뉴스
SK이노베이션 서린동 본사.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서울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 산업기술유출수사팀은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린동 SK이노베이션 본사와 대전 대덕기술원 등을 압수수색했다.

경찰의 이번 압수수색은 SK이노베이션과 LG화학과 전기차 배터리 기술 유출 관련 소송전을 벌이는 와중에 나온 것이어서 주목을 끈다. 

LG화학 신학철 부회장과 SK이노베이션 김준 총괄사장은 지난 16일 회동을 갖고 의견 차를 좁히려고 노력했으나 무위로 끝났다. 그리고 다음날 경찰이 SK이노베이션에 대한 압수수색에 들어간 것. 

LG화학은 SK이노베이션에 대한 비판을 이어갔다. LG화학은 17일 입장문을 내고 “지난 2년간 SK이노베이션에 두 차례 내용증명 공문을 통해 ‘영업비밀, 기술정보 등의 유출 가능성이 높은 인력에 대한 채용절차를 중단해 줄 것’을 요청하고 ‘영업비밀 침해 사실이 발견되거나 영업비밀 유출 위험이 있는 경우 법적 조치를 고려할 것’을 경고한바 있다"며 "올해 1월에는 대법원의 전직금지 가처분 판결을 통해 이러한 인력 빼가기에 대해 LG화학이 승소했음에도 불구하고, SK이노베이션은 불법적인 채용 행태를 계속 이어가고 있다”고 비난했다. 

앞서 LG화학은 지난 5월 ‘산업기술의 유출방지 및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SK이노베이션 관계자를 서울지방경찰청에 고소한 바 있다. 

LG화학은 경찰 수사와 관련해 “이번 압수수색은 경찰에서 경쟁사 관련 구체적이고 상당한 범죄 혐의에 대해 본격적인 수사를 진행한 결과 충분한 증거를 확보했고, 그에 대해 검찰 및 법원에서도 압수수색의 필요성이 있다고 판단해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SK이노베이션도 미국과 한국에서 LG화학을 상대로 특허침해 맞소송을 낸 상태다. SK이노베이션은 경찰 압수수색에 대한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