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국정지지율 47.3% 전주보다 상승
文대통령 국정지지율 47.3% 전주보다 상승
  • 홍성호 기자
  • 승인 2019.09.30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리얼미터)
2019년 9월 4주차 문재인 대통령 국정수행 평가 (사진=리얼미터)

 

[뉴스로드] 문재인 대통령의 9월 4주차 국정수행 지지율이 47.3%로 일주일 만에 2.1%포인트 반등했다. 긍정평가와 부정평가의 격차는 오차범위 내로 줄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23일부터 27일까지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2506명을 대상으로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125주차 국정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이 전주 대비 2.1%포인트 오른 47.3%(매우 잘함 29.6%, 잘하는 편 17.7%)를 기록했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1.8%포인트 내린 50.2%(매우 잘못함 39.0%, 잘못하는 편 11.2%)로, 긍정평가와의 격차는 오차범위(±2.0%포인트) 내인 2.9%포인트로 좁혀졌다. '모름/무응답'은 0.3%포인트 감소한 2.5%.


리얼미터는 "주 초반 조국 법무부장관 압수수색 등 일련의 검찰수사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이 확대했고 류석춘 전 한국당 혁신위원장의 '위원장 매춘'발언 파문이 겹쳐 상승했다"며 "하지만, 조 장관 자택 압수수사 중 조 장관과 관련 검사의 전화통화 논란을 전후한 주 후반에는 사흘 연속 내림세를 보여 상승 폭이 줄었다"고 설명했다.

세부 계층별로는 중도층, 30대와 20대, 50대, 대구·경북(TK)과 서울, 경기·인천, 호남에서 상승한 반면 보수층과 충청권, 부산·울산·경남(PK)은 하락했다.    

정당 지지도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이 40.2%로 2.1%포인트 상승, '조국 정국' 본격화 직전인 8월2주차 주간집계(40.6%) 이후 6주 만에 처음으로 40% 선을 회복했다. 자유한국당은 30.5%로 2.0%포인트 하락하며 지난 3주 동안의 오름세가 꺾였다.

 
2019년 9월 4주차 정당지지도 주간집계. (사진=리얼미터)

민주당은 진보층(63.0% → 64.9%)에서 상승한 반면, 한국당은 보수층(62.3% → 60.9%)에서 하락했다. 양당의 핵심이념 결집도는 4.0%포인트로 벌어졌고, 중도층에서도 민주당(36.3% → 36.7%)과 한국당(31.1% → 29.0%)의 격차가 5.2%포인트에서 7.7%포인트로 벌어졌다.  
      
정의당은 5.8%로 지난 2주 동안의 내림세를 마감하고 0.5%포인트 상승했다. 바른미래당은 5.1%로 1.1%포인트 내렸다. 민주평화당은 0.3%포인트 상승한 1.9%고 우리공화당은 1.4%로 전주와 같았다.
  
이번 여론조사는 19세 이상 유권자 2506명이 응답해 5.6%의 응답률을 보였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0% 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