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 "돼지열병, 태풍 후 방역 대비해야"
이낙연 총리 "돼지열병, 태풍 후 방역 대비해야"
  • 홍성호 기자
  • 승인 2019.10.01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1일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제18호 태풍 '미탁' 대응 및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상황 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1일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제18호 태풍 '미탁' 대응 및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상황 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이낙연 국무총리는 1일 오전 정부 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제18호 태풍 미탁 대응 및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상황 점검 회의’에서 재차 철저한 대비를 강조했다.

이 총리는“걱정했던 충남 홍성과 경기 화성의 의심 신고는 모두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아닌 것으로 판정됐다” “지난달 27일 강화의 마지막 확진 이후 닷새째 확진이 없다. 불행 중 다행이지만 안심할 수는 없다”고 주의를 환기시켰다. 이어 “대단히 피로가 많이 쌓여 계시리라 짐작하지만 방역에 계속 최고의 긴장감을 가지고 임해달라”고 당부했다.

이 총리는 “하루하루가 몹시 긴장되고, 거의 기도하면서 잠자리에 들어야 될 정도의 나날이 계속되고 있다. 현재 취해진 방역 조치를 유지하면서 빈틈이 없도록 해야한다”고 말했다.

또한 "인천·경기·강원 등 확대된 중점관리지역은 물론이거니와 그 이외의 지역인 충남·북, 경북, 남부 지방도 결코 안심할 수 없다"며 "현재 취해진 방역조치를 유지하면서 빈틈이 없도록 해주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태풍 피해 예방과 태풍과 폭우가 지나간 후 기존 방역 작업의 효용이 떨어질 것이라는 점에 대비하라고 지시했다. 이 총리는 “이번 태풍이 많은 비를 몰고 오면 방역을 위해서 쏟아부었던 소독약이나 생석회는 어디로 날아갈 것인가 하는 문제가 생긴다”며 사전 대처를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