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상규 법사위원장 국감 중 욕설, 지식인들 "몰상식"
여상규 법사위원장 국감 중 욕설, 지식인들 "몰상식"
  • 김동훈 기자
  • 승인 2019.10.08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패스트트랙 수사 관련 질의하는 여상규 법사위원장. (사진=연합뉴스)
패스트트랙 수사 관련 질의하는 여상규 법사위원장.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여상규 법사위원장이 국정감사장에서 자기가 피고발인임에도 조사를 거부하고 있는 상황인데 서울중앙지검장에게 패스트트랙 수사하지 말라고 노골적으로 압력을 넣었다. 더구나 의원들이 이에 항의하자 갑자기 욕을 해버렸다. 우리는 이런 몰상식한 경우에 대해서 마땅히 할 말을 준비하지 못했다"

위의 글은 정대화 상지대학교 총장이 8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이다. 정대화 총장 뿐 아니라 각계에서 지식인들이 여상규 위원장의 욕설 행태를 비판하고 있다. 누리꾼들은 여상규 위원장의 페이스북에 댓글을 달며 "국감장에서 검찰에 압력을 행사하고 욕설까지, 국회의원 맞나?"라며 성토했다. 

여상규 법사위원장이 국감장에서 동료 의원을 상대로 욕설을 한 상황은 다음과 같다. 여 위원장은 7일 서울고검 국정감사에서 "패스트트랙 수사는 검찰에서 함부로 손 댈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국회 법사위원장 자격으로 말한 것인만큼 사실상 외압으로 비춰질 발언이었다.  

이에 민주당 김종민 의원은 "문제는 이 분이 수사를 받아야 될 대상이고 당사자다."라며  "국정감사장에서 감사위원 자격으로 해선 안 될 말이고 국회법 정신을 정면으로 훼손하는 명백한 반칙이다"라고 항의했다. 그러자  이말을 들은 여상규 위원장은 "패스트트랙을 저지한 것은 정당행위"라고 반박했다. 이에 민주당 의원들이 항의하자 여 위원장은 "듣기 싫으면 귀 막고 듣고 싶은 얘기만 들어요. 원래 듣고 싶은 얘기만 듣잖아, 하고 싶은 얘기만 하고, 민주당은"이라고 말했다.

이에 김종민 의원이 "위원장 자격이 없어요  이게 뭐하는 겁니까, 도대체"라고 항의했다. 여 위원장은 김 의원을 향해 삿대질을 하며 "누가 당신한테 자격 받았어?"라고 맞받았다. 그러면서 혼잣말로"웃기고 앉았네, 병X같은 게"라고 했다.

이후 여상규 위원장의 욕설 장면이 담긴 영상이 공개되면서 논란은 일파만파 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