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경동 목사 "보수 유튜버 시청, 자유통일 이루자"
장경동 목사 "보수 유튜버 시청, 자유통일 이루자"
  • 이주영 기자
  • 승인 2019.10.10 1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경동 목사 10.9 광화문 집회 발언. (사진=유튜브 채널 '뉴데일리TV')
장경동 목사 10.9 광화문 집회 발언. (사진=유튜브 채널 '뉴데일리TV')

[뉴스로드] 장경동 대전중문교회 목사가 최근 논란이 된 전광훈 목사를 옹호하고 문재인 대통령은 비판하며 우파 결집을 호소했다. 

장 목사는 지난 9일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문재인 하야 2차 범국민 투쟁대회`에 참석해 집회 참가자들에게 보수 유튜브 채널을 시청할 것을 주장했다. 

장 목사는 "주사파 50만 명을 제외한 4950만 명이 하루 10분 유튜브 방송을 보면 대한민국은 자유 통일이 된다. 주사파를 척결하고 문재인을 끌어내리기 위해 하루 10분 이상 유튜브 교육을 받자"라고 주장했다. 

장 목사는 한기총 전광훈 목사를 옹호하는 발언도 했다. 그는 "전광훈 목사를 엄청 욕하던데, 솔직히 말이 거칠다. 방송용어가 아니고, 정치 성향이 생겨 뻥이 세졌다. 빤스 목사라고 그러는데, 그래서 빤스를 어쨌다는 건가. 표현이 거칠어서 그렇지 여자를 건드리기 했나. 한기총 공금을 횡령했다고 하는데, 왜 여태껏 조용하느냐"라고 말했다. 

장 목사는 문 대통령에 대해서는 "부모와 자식이 싸울 때 자식이 이기는 이유는 부모가 자식을 사랑하는 마음이 있고 부모가 자식보다 성숙해서다. 대통령 마음 속에 성숙함이 있어서 듣고만 있지 말고 나와서 이 자리에 있는 사람들을 다 설득하길 바란다. 설득을 못 시킬 거라면 설득을 당해달라"라고 주장했다. 

장경동 목사는 집회 참가자들을 '의인'이라고 추겨세워 박수를 받기도 했다. 그는 "소돔과 고모라는 의인 10명이 없어서 망했다. 대한민국은 안 망한다. 지금 의인이 100만 명 넘는다. 하나님이 이 나라를 절대 멸할 리가 없는 줄로 믿는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