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황창규 KT 회장 조사 '정치권 로비 의혹'
경찰, 황창규 KT 회장 조사 '정치권 로비 의혹'
  • 김동훈 기자
  • 승인 2019.10.11 1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 황창규 회장 (사진=연합뉴스)
KT 황창규 회장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경찰이 황창규(66) 회장을 비공개 소환했다. 경찰청 중대범죄수사과는 11일 오전 7시께 경찰청 청사로 소환했다. 황 회장은 주요한 피의자 신분이지만 포토라인에 서지 않았다. 이는 앞서 검찰이 인권 보호 차원에서 피의자 포토라인 금지 개혁안을 발표한데 따른 것으로 해석된다. 

황 회장은 2014년 취임 후 전직 정치인 경찰 간부 출신 등 정·관계 인사를 KT고문으로 선임하는데 개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KT 새노조는 "황 회장이 취임 이후 전직 정치인 등 권력 주변 인물 14명을 경영고문으로 위촉, 자문료 명목으로 월 400만~1300여만원의 보수를 지급해 20억원을 지급해 회사에 손해를 끼쳤다"며 지난 3월 황 회장을 검찰에 고발했다. 

KT새노조는 11일 성명서를 내고 “오늘 황창규 회장이 경찰청에 출석하는 시간, KT의 간접고용 노동자들의 1인 시위가 있었다. 이들은 KT를 위해 아무 일도 하지 않으며 돈만 꼬박 꼬박 챙기는 경영고문들을 무더기로 위촉하면서 KT를 위해 마케팅 일선에서 뛰어온 KT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직접고용 요구를 외면한 황창규 회장을 규탄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KT 경영고문 부정위촉 의혹 수사는 지난 3월 KT새노조의 고발 이후 검찰에서 진행 중이었다. 2014년부터 KT가 14명의 경영고문을 위촉하고 총 20억원에 달하는 고문료를 지급한 사건”이라고 설명했다. 

KT새노조는 “경영고문의 출신을 보면, 대부분이 통신전문가가 아닌 정, 관, 군, 경 출신이며, 특히 비방위원장을 지낸 홍문종 의원의 측근이 3명이나 포함돼 있다. 이들이 경영고문으로 있으면서 각종 정관계 로비에 동원됐을 가능성이 높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어 “황창규 회장은 모든 사건에 대해서 자신을 몰랐다며, 최고경영자로서 무책임하기 짝이 없는 변명으로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 문제는 각종 사건에 대한 검찰 수사가 장기화 되면서 KT는 CEO리스크 부담이 가중되고 있다는 점이다. 리더십을 잃은 KT 내부 조직은 엉망으로 운영되며, 기업가치 또한 바닥으로 치닫고 있다”고 지적했다. 

KT새노조는 끝으로 "검경은 황창규 회장을 엄정 수사해 사건의 진실을 밝혀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