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총장' 윤 총경 구속 '알선수재 혐의'
'경찰총장' 윤 총경 구속 '알선수재 혐의'
  • 김동훈 기자
  • 승인 2019.10.11 1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버닝썬 사태. [연합뉴스TV 제공](사진=연합뉴스)
버닝썬 사태. [연합뉴스TV 제공](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버닝썬 사건에 연루된 윤모 총경이 구속됐다. 윤 총경은 정준영 카톡방에 '경찰총장'으로 입길에 오른 인물로 가수 승리 등과 친분이 두터운 사이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송경호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10일 윤 총경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연 뒤 "범죄 혐의 상당 부분이 소명되고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윤 총경의 혐의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 자본시장법 위반,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증거인멸 교사 등의 혐의다. 

윤 총경은 가수 승리 측과 유착 의혹을 받는다. 윤 총경은 승리와 그의 사업파트너인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가 2016년 강남에 차린 주점 '몽키뮤지엄'의 식품위생법 위반 신고가 들어오자 강남경찰서 경찰관들을 통해 단속 내용을 확인한 뒤 유 전 대표에게 알려준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경찰은 지난 6월 윤 총경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로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넘겼다. 검찰은 윤 총경의 뇌물 혐의를 추가로 수사한 끝에  녹원씨엔아이(옛 큐브스)의 정모(4전 대표로부터 수천만원대 주식을 받은 혐의를 포착했다. 

검찰은 윤 총경이 받은 주식이 2016년 정 전 대표가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및 횡령, 배임 등 혐의로 고소당한 사건을 무마해주는 대가로 보고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은 윤 총경의 신병을 확보함에 따라 버닝썬 사건의 윗선을 캐는데 수사력을 집중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