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성희롱 방송 논란' 사과
유시민 '성희롱 방송 논란' 사과
  • 김동훈 기자
  • 승인 2019.10.16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시민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 15일 방송 (사진=유튜브 갈무리)
유시민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 15일 방송 (사진=유튜브 갈무리)

[뉴스로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방송 중 발생한 'KBS 여기자 성희롱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유 이사장은 16일 입장문을 내고 "해당 기자분과 시청자 여러분께 사과드린다. 진행자로서 생방송 출연자의 성희롱 발언을 즉각 제지하고 정확하게 지적해 바로잡아야 하는데 그렇게 하지 못한 것은 저의 큰 잘못"이라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이어 "성평등과 인권, 인간의 존엄성에 대한 저의 의식과 태도에 결함과 부족함이 있다는 증거라고 생각하며 다시는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성찰하고 경계하며 제 자신의 태도를 다잡겠다"고 말했다. 

논란의 발단은 지난 15일 오후 6시부터 생방송된 알릴레오 4회에 패널로 참석한 장 모 기자의 발언에서 비롯됐다. 이날 방송은 유 이사장과 개그맨 황현희씨가 공동 MC를 맡아 진행했는데 장 기자가 검찰과 언론의 관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던 중 KBS 법조팀 여성 기자의 실명을 거론하며 "A 기자를 좋아하는 검사들이 많아서 (수사 내용을) 술술 흘렸다"고 말했다. 이에 개그맨 황씨가 '검사와 기자의 관계로'라고 하자 "그럴 수도 있고, 검사는 또 다른 마음이 있었을는지 모르겠다. 많이 친밀한 관계가 있었다"고 했다.

유 이사장은 "(해당 발언은) 오해의 소지가 조금 있을 것 같다. 성희롱 발언으로 받아들여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에 장 기자는 "혹시 불편함을 드렸다면 사과드리겠다"며 사과했다. 알릴레오 제작진 측은 방송이 끝난 후 문제의 발언을 삭제했지만 논란은 계속됐고 KBS기자협회는 16일 "명백한 성희롱"이라며 유 이사장의 사과를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