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규직 전년比 86만7천명 급증 왜?
비정규직 전년比 86만7천명 급증 왜?
  • 이주영 기자
  • 승인 2019.10.29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통계청 제공
자료=통계청 제공

 

[뉴스로드] 문재인 정부 출범 후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등 비정규직을 줄이는데 정책  역량을 쏟아왔으나 실제로는 비정규직이 더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29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 8월 경제활동인구조사 근로형태별 부가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8월 기준 비정규직 근로자는 748만1,000명으로 1년 전보다 86만7,000명 증가했다. 반면 정규직은 1,307만8,000명으로 지난해보다 35만3,000명 감소했다. 이에 따라 전체 임금근로자 중 비정규직이 차지하는 비중은 36.4%로 2007년 3월(36.6%) 이후 12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통계청은 올해 들어 비정규직 비율이 급상승한 이유에 대해 "비정규직 근로자 약 87만명 중 35만~50만명은 통계 조사방법 변화 때문에 생긴 것으로 과거에는 포착되지 않던 기간제 근로자가 집계된 결과라"라고 설명했다.

강신욱 통계청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통계청은 금년도 3월, 6월, 9월에 각각 국제 종사상지위분류 병행조사를 경제활동인구조사와 함께 실시했다. 기존에 없었던 고용예상기간 등 기간기준 강화에 따라 임금근로자를 세분화했는데, 그 영향으로 과거 경제활동인구조사에 포착되지 않았던 기간제 근로자가 추가로 포착됐다”고 설명했다. 

근로형태별로는 한시적, 연령별로는 60세 이상, 산업별로는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 직업별로는 단순노무종사자의 비중이 가장 컸다.  성별로는 여성이 412만 5천명(55.1%), 남성이 335만 6천명(44.9%)으로 나타났다. 산업별로는 보건업 및 사회복지 서비스업 97만 8천명(13.1%), 사업시설관리, 사업지원 및 임대 서비스업 86만 6천명(11.6%), 건설업 85만 1천명(11.4%) 순이었다. 

직업별로는 단순노무종사자가 230만 6천명(30.8%), 전문가 및 관련 종사자 116만 2천명(15.5%), 서비스종사자 113만 8천명(15.2%) 순이었다.

정규직과 비정규직 간 처우 격차도 벌어졌다. 정규직 근로자는 평균 임금이 316만5,000원으로 지난해보다 15만9,000원 올랐으나 비정규직 근로자는 172만9,000원으로 8만5,000원 올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