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인이 꼽은 '가짜뉴스' 해결책 1위는?
언론인이 꼽은 '가짜뉴스' 해결책 1위는?
  • 이수정 기자
  • 승인 2020.01.14 1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한국언론진흥재단)
'한국의 언론인 2019' 에서 '언론 보도 중 가장 심각한 문제'항목 조사 결과 (자료=한국언론진흥재단)

[뉴스로드] 한국언론진흥재단은 13일 '한국의 언론인 2019'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6월 26일∼9월 26일 국내 뉴스통신사와 일간 신문, 방송 및 인터넷 언론사 소속 언론인 1956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언론인들이 느끼는 ‘언론 자유도’는 5점 만점에 3.31점으로 직전 조사인 2017년(2.85점)보다 0.46점 올랐다. 이는 2007년 조사(3.35점) 다음으로 높은 점수다.

2007년은 노무현 정부 말기로, 이후 이명박 정부와 박근혜 정부에서는 언론 자유도가 계속 낮아졌다. 2017년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탄핵된 해로 이후부터 언론 자유도가 상승한 것은 정치 권력의 성향에 따라 언론 자유가 침체 혹은 부흥했음을 엿보게 한다.

언론진흥재단의 이번 조사 결과는 국경없는 기자회의 발표와 일치한다. 국경없는 기자회는  지난해 9월 한국의 언론자유지수에 대해 180개국 중 41위이며 아시아권에서는 1위에 해당한다고 밝힌 바 있다. 

한국 언론인들은 언론 자유를 위협하는 가장 큰 요인으로 광고주(68.4%)를 꼽았다. 이어 △편집·보도국 간부(52.7%) △사주·사장(46.4%) △기자의 자기검열(32.5%) △정부·정치권(22.4%) △언론 관련 법·제도(25.2%) △독자·시청자·네티즌(18.4%) △이익단체(18.3%) △시민단체(10.6%)가 순으로 꼽았다. 

매체 유형별로 보면 ‘광고주’를 언론 자유 제한 주요 요인으로 꼽은 비율은 신문사(74.7%), 인터넷 언론사(74.6%), 뉴스통신사(64.6%)에서 높게 나타났다. ‘편집·보도국 간부’라고 답한 비율은 방송사(48.9%)에서 컸다. 

언론인들은 디지털뉴스 유통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플랫폼으로 포털(65.4%)을 꼽았다. 이어 페이스북·카카오스토리·트위터·인스타그램 등 SNS(16.7%), 유튜브 등 동영상 플랫폼(13.3%) 등이었다. 

언론 보도 중 가장 심각한 문제는 ‘허위·조작정보(가짜뉴스)’가 5점 만점에 4.36점을 받아  시급한 사안으로 지적됐다. 이어 ‘낚시성 기사’(4.33점), ‘어뷰징 기사’(4.31점), ‘언론사의 오보’(4.27점) 순이었다. 가짜뉴스 해결방안으로 ‘언론사의 정확한 정보 제공’이 4.55점으로 가장 높았다. 이어 ‘플랫폼 사업자의 사회적 책무성 강화’(4.36점) ‘팩트 체킹·가짜뉴스 검증 시스템 등에 대한 지원’(4.27점) 등이 대안으로 꼽혔다. 

언론 보도로 인한 인격권 침해 발생 원인으로 응답자의 40.6%는 ‘언론사 간의 특종 및 속보 경쟁’을 꼽았다. 이어 ‘선정적 흥미 위주의 보도’(17.8%), ‘취재윤리에 대한 인식 결여’(14.0%)를 꼽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