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스팸 빅데이터 개방, 보이스피싱 예방 차원
방통위 스팸 빅데이터 개방, 보이스피싱 예방 차원
  • 최다은 기자
  • 승인 2020.01.14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방송통신위원회)
방송통신위원회는 지난 9월 '2019년 상반기 스팸 유통현황'을 발표했다. 휴대전화 음성 스팸의 경우, 발송 경로별로는 인터넷전화 서비스를 통해 스팸이 가장 많이 발송된 것으로 확인되었으며, 광고유형별로는 불법대출, 통신가입권유 스팸 의 비중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방송통신위원회)

[뉴스로드] 방송통신위원회가 보이스피싱, 금융사기, 불법도박 등으로 이어지는 악성 스팸을 차단하기위해 ‘스팸 빅데이터 개방 사업’에 나선다.

방송통신위원회(방통위)는 14일 "스팸으로 인한 각종 범죄의 증가에 대응해 국민의 사회적·경제적 피해를 줄이고자 ‘스팸 빅데이터 개방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방통위에 따르면, 최근 문자나 음성스팸을 통해 도박 알선·대출 사기·주식투자 사기 등과 같은 사회적 문제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도박, 불법대출, 성매매 알선 등 악성 스팸 관련 신고건은 최근 3년간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신고된 스팸 1,702건 중 도박, 불법대출, 주식 관련 문자 스팸 신고는 1,035건으로 60% 이상을 차지했다. 

또한 스팸 차단 필터링을 우회하기 위해 세로 작성, 문자열 대신 기호를 사용하는 등 지능화된 변칙표기가 다수 등장하고 있는 현실이다. 기존 스팸 차단 기술에 한계로 인해 새로운 기술을 개발할 필요성이 제기됐다.

이에 방통위는 범죄에 대한 핵심정보가 포함된 URL 등 스팸데이터를 관계기관에 개방해 범죄에 신속히 대응할 예정이다.

한국인터넷진흥원은 14일 금융감독원, 은행연합회, 농협중앙회, 15개 은행(KB국민, NH농협 등), 후후앤컴퍼니 등과 대출사기 및 불법 대출 스팸 근절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한국인터넷진흥원이 운영 중인 ‘휴대전화 스팸 실시간 차단시스템’에 은행이 사용중인 18만여개의 공식번호가 등록되며, 이와 다른 번호로 은행 대출 스팸문자가 신고될 시 은행 사칭 사기 문자로 차단한다. 이 시스템으로 저금리·대환 대출 등을 유도해 금전을 갈취하거나 개인정보 유출을 시도하는 스미싱 피해를 예방할 수 있다. 

또한 방통위와 한국인터넷진흥원은 스팸데이터 개방 시스템을 구축해 일부 수동으로 이뤄지던 데이터 공유 프로세스를 자동화하고, 빅데이터 제공 플랫폼을 통해 기관들이 효율적으로 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아이폰 등 스팸 간편신고 기능이 탑재되지 않았던 외산폰 이용자들도 스팸 신고를 할 수 있도록 ‘스팸 간편신고 앱’을 올해 안으로 개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